모모세대 ★들 대학로 총출동

입력 : 2018-02-06 17:40 ㅣ 수정 : 2018-02-06 2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도서관 햄릿으로 연극 도전… 헤이지니 창작 무용으로 데뷔
“셰익스피어의 햄릿이말여, 조치원에 사는 해문이로 돌아와버렸디야!”

‘모모(More Mobile)세대’(TV보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와 동영상 콘텐츠를 즐기는 1990년 이후 출생자) 스타들이 대학로 무대에 오른다.
대도서관

▲ 대도서관

게임 방송으로 구독자 수만 165만명을 거느린 유튜브 크리에이터 대도서관(나동현·40)은 지난 1월부터 대학로 무대에서 연기 연습에 푹 빠져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그는 오는 14일 대학로 티오엠시어터 무대에 올리는 ‘조치원 해문이’에서 주인공 햄릿으로 발탁됐다. 대도서관은 극작가인 이철희씨가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충청도 조치원을 배경으로 각색한 작품의 주인공 ‘해문’ 역을 맡아 정통 연극 연기에 도전한다.
헤이지니

▲ 헤이지니

유튜브 채널에서 장난감 놀이를 소개하는 영상으로 전국 초등학생들의 우상으로 떠오른 헤이지니(강혜진·29)는 오늘의 젊은예술가상 안무가 지경민과 협업해 창작 무용 ‘단칸방’으로 같은 날 무대에 오른다.


두 사람 외에 방송인 김생민이 “공연관람 영수증은 슈퍼 그레잇!”를 외치며 크리에이터 윰댕·꽃빈·김스카이와 공동으로 ‘공연 리뷰 콘텐츠’도 공개한다.

온라인 스타들이 오프라인 무대에 서게 된 건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올해 처음 시작한 ‘커튼콜 프로젝트’ 때문이다. 디지털 문화에 친숙한 10~20대에게 아날로그 문화의 정수인 정통 공연 예술를 경험하도록 한다는 게 기획 취지다.

14일 오후 2시 단 한 차례 80분간 무대에 서는 대도서관과 헤이지니의 공연은 티켓 판매 당일 330석이 모두 매진됐다. 두 유튜브 스타의 실물을 직접 보고 싶어하는 10~20대 팬덤 덕이다. 문예위 관계자는 “공연 수익금 전액은 예술나무 캠페인에 기부돼 예술 창작 지원에 쓰이게 된다”고 말했다. 대도서관과 헤이지니 등의 공연 연습 전 과정도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되며, CJ E&M은 다이아 티비를 통해 공연을 방송할 예정이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8-02-0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