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리스트는 잘못…은행권 채용 절차 모범 규준 만들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2-06 2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6일 은행들이 신입 직원 특이사항을 정리한 리스트를 만드는 관행에 대해 “잘못됐다”면서 “그게 ‘블랙리스트’도 되고 ‘화이트리스트’도 되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5개 기관 기자간담회’에서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은행연합회 제공

▲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5개 기관 기자간담회’에서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은행연합회 제공

김 회장은 이날 금융연구원, 금융연수원, 국제금융센터, 신용정보원 등과 함께 ‘5개 기관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최근 우리은행에 이어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도 채용 과정에서 이른바 ‘VIP 리스트’를 만든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됐다.


김 회장은 또 “은행권 공동으로 채용 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할 수 있는 모범규준을 만들 것”이라면서 “시중은행들과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 당국과 (모범규준이) 필요하다는 것은 공감이 됐고 TF 시기나 방법은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온 뒤 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최근 금융당국과 은행간 갈등에 대해서는 “빨리 봉합해야 한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간담회에는 신성환 금융연구원장, 조영제 금융연수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 민성기 신용정보원장 등이 참석했다. 정규돈 원장은 최근 미국 국채 금리가 오르며 금융 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에 대해 “최근 미국 물가가 오르면서 금리 인상 속도가 예상보다 빠를 것이란 전망이 나와 미국 국채 금리가 급등하고 주식시장은 하락하고 있다”면서 “국내에서도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고 북핵 변수나 중국 영향 등 예상하기 어려운 위험 요소들이 있어 예측이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2-0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