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마 서먼도 #와인스타인미투

입력 : 2018-02-04 22:18 ㅣ 수정 : 2018-02-04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할리우드 배우 우마 서먼(48)이 지난해 상습적인 성폭력 의혹으로 파문을 일으킨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고 뉴욕타임스가 3일(현지시간) 전했다.
우마 서먼.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마 서먼.
로이터 연합뉴스

서먼은 인터뷰에서 “영화 ‘펄프 픽션’(1994년) 작업 이후 와인스타인이 영국 런던 사보이 호텔 방에서 나를 공격했다”고 밝혔다. 이어 “와인스타인이 나를 밀치고 자신의 신체를 노출하려 했으며 모든 종류의 불쾌한 일을 했다”고 말했다. 서먼은 와인스타인이 설립한 미라맥스 스튜디오가 제작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 ‘펄프 픽션’과 ‘킬빌’ 시리즈 등에 주연으로 출연했다. 당시 호텔 아래 층에서 서먼을 기다리던 친구 일로나 허먼은 “서먼이 엘리베이터에서 흐트러진 모습으로 몸을 떨면서 등장했다”고 증언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2-0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