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극우당원, 난민에 무차별 총격

입력 : ㅣ 수정 : 2018-02-04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범인 범행 후 ‘파시스트식 경례’도…현지여성 살인사건에 보복 추정
이탈리아에서 극우정당 당원에 의한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아프리카 출신 난민 6명이 다쳤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총선을 1개월여 앞두고 벌어진 인종혐오·반(反)난민 성격의 사건이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마르케주 마체라타에서 아프리카 출신 난민을 겨냥해 총구를 겨눈 루카 트라이니(가운데)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트라이니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반난민 정책을 앞세우는 극우 동맹당 소속 후보로 출마했다 낙선한 당원으로 밝혀졌다. 마체라타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마르케주 마체라타에서 아프리카 출신 난민을 겨냥해 총구를 겨눈 루카 트라이니(가운데)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트라이니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반난민 정책을 앞세우는 극우 동맹당 소속 후보로 출마했다 낙선한 당원으로 밝혀졌다.
마체라타 로이터 연합뉴스

이날 오전 11시쯤 이탈리아 중부 마르케주 마체라타 도심에서 한 남성이 혼자서 차를 몰면서 보행자들을 향해 총기를 난사했다. 출동한 경찰은 범행 후 달아나는 차를 추격해 28세 이탈리아 백인 남성 루카 트라이니를 체포했다. 경찰은 “모두 6명의 외국인이 다쳤고, 이 가운데 1명은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부상자들은 모두 흑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라이니는 이날 2시간 동안 차로 시내를 돌다가 흑인들만 보이면 총구를 겨눈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해 6월 열린 지방선거에서 동맹당 소속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동맹당은 반난민 정책을 앞세우는 극우정당이다. 그는 범행 후 차에서 내린 뒤 초록색, 흰색, 빨강색의 이탈리아 삼색기를 어깨에 두른 채 파시스트식 경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끌려가면서 ‘이탈리아 만세’를 외치기도 했다. 이번 사건 이전까지 전과 기록은 없었다.

이번 총격은 난민을 겨냥한 계획된 ‘증오범죄’로 추정되고 있다. 사흘 전 마체라타에선 파멜라 마스트로피에트로라는 18세 여성이 여행가방에서 토막 시신으로 발견됐다. 용의자로 29세의 나이지리아 출신 난민이 검거됐으며, 그로부터 하루 만에 같은 도시에서 난민을 겨냥한 총격이 발생한 것이다.

마테오 살비니 동맹당 대표는 이번 범행이 당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정부의 통제되지 않은 난민 정책이 사회적 갈등을 일으켰다”고 집권 민주당을 비난했다. 살비니 대표는 집권을 하면 첫해에 15만명의 난민을 송환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2014년 이래 지중해를 건너 이탈리아에 입국한 아프리카, 중동발 난민은 60만명에 달한다. 동맹당과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이끄는 전진이탈리아(FI), 국수주의 정당 이탈리아형제당(FDI)으로 구성된 우파연합은 현재 지지율 37% 안팎을 기록하고 있어, 다음달 4일 총선에서 최다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관측된다.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는 즉각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증오와 폭력으로 이탈리아를 분열시킬 수 없다”며 “폭력을 획책하는 그 누구라도 엄격히 처벌될 것”이라고 밝혔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2-0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