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서 총격 보행자 6명 부상…난민 노린 증오범죄인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2-04 15: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서 총격 보행자 6명 부상…난민 노린 증오범죄인 듯 이탈리아 중부 도시 마체라타에서 3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응급의료팀이 출동, 부상자를 돌보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이날 마체라타 도심을 주행 중이던 소형 차량에서 총탄이 난사돼 길을 걷던 흑인 외국인 6명이 다쳤으며 이 중 한 명은 생명이 위태롭다고 전했다. 경찰은 28세의 이탈리아 남성 루카 트라이니를 용의자로 체포했으며 난민들을 노린 증오범죄로 추정하고 있다. 로마 A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탈리아서 총격 보행자 6명 부상…난민 노린 증오범죄인 듯
이탈리아 중부 도시 마체라타에서 3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응급의료팀이 출동, 부상자를 돌보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이날 마체라타 도심을 주행 중이던 소형 차량에서 총탄이 난사돼 길을 걷던 흑인 외국인 6명이 다쳤으며 이 중 한 명은 생명이 위태롭다고 전했다. 경찰은 28세의 이탈리아 남성 루카 트라이니를 용의자로 체포했으며 난민들을 노린 증오범죄로 추정하고 있다. 로마 AP=연합뉴스

이탈리아 중부 도시 마체라타에서 3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응급의료팀이 출동, 부상자를 돌보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이날 마체라타 도심을 주행 중이던 소형 차량에서 총탄이 난사돼 길을 걷던 흑인 외국인 6명이 다쳤으며 이 중 한 명은 생명이 위태롭다고 전했다.

경찰은 28세의 이탈리아 남성 루카 트라이니를 용의자로 체포했으며 난민들을 노린 증오범죄로 추정하고 있다.


로마 AP=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