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문·블루문·블러드문·개기월식 한 번에…35년 만의 우주쇼

입력 : 2018-01-31 22:46 ㅣ 수정 : 2018-01-31 2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9일 앞둔 31일 밤 강원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스키점프대 너머로 ‘슈퍼문’(달이 지구와 가까이 접근해 평소보다 크게 보이는 현상)이 떠오르고 있다.  평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9일 앞둔 31일 밤 강원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스키점프대 너머로 ‘슈퍼문’(달이 지구와 가까이 접근해 평소보다 크게 보이는 현상)이 떠오르고 있다.
평창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9일 앞둔 31일 밤 강원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스키점프대 너머로 ‘슈퍼문’(달이 지구와 가까이 접근해 평소보다 크게 보이는 현상)이 떠오르고 있다.
경기 고양시 행신동에서 개기월식(지구가 달과 태양 사이에 위치해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현상) 전후과정을 촬영해 합성한 것이다. 이번 개기월식은 ‘슈퍼문’, 한 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인 ‘블루문’, 달이 붉게 변하는 ‘블러드문’ 3가지 현상이 겹쳐 나타났다. 1982년 12월 이후 35년 만이다. 고양 연합뉴스정동헌2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기 고양시 행신동에서 개기월식(지구가 달과 태양 사이에 위치해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현상) 전후과정을 촬영해 합성한 것이다. 이번 개기월식은 ‘슈퍼문’, 한 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인 ‘블루문’, 달이 붉게 변하는 ‘블러드문’ 3가지 현상이 겹쳐 나타났다. 1982년 12월 이후 35년 만이다.
고양 연합뉴스정동헌2

경기 고양시 행신동에서 개기월식(지구가 달과 태양 사이에 위치해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현상) 전후과정을 촬영해 합성한 것이다. 이번 개기월식은 ‘슈퍼문’, 한 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인 ‘블루문’, 달이 붉게 변하는 ‘블러드문’ 3가지 현상이 겹쳐 나타났다. 1982년 12월 이후 35년 만이다.


평창·고양 연합뉴스
2018-02-0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