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원 이상 대형주가 코스닥 ‘효자’

입력 : ㅣ 수정 : 2018-01-29 2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4개 종목 수익률 75% 치솟아… 1000원 미만 ‘동전주’ 33% 손실
지난해 국내 주식시장에서는 주당 가격이 비쌀수록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스닥 시장에서는 3만원 이상 수익률이 75%에 달했지만 1000원 미만의 ‘동전주’들은 되레 30% 넘게 떨어지는 등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두드러졌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9일 한국거래소가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1187개 종목의 2016년 말 대비 주가 상승률을 가격대별로 나눠 비교한 결과 가장 비싼 3만원 이상 104개 종목은 평균 70% 이상 가격이 뛰었다. 이어 ▲1만~3만원 종목 34.45% ▲5000원~1만원대 종목 16.85% 등의 수익률을 보였다.

반면 5000원 이하 종목들은 되레 주가가 빠졌다. 3000~5000원짜리 종목은 3.43%, 1000원~3000원 종목은 13.56%, 1000원 미만 주의 경우 33.47%나 하락했다. 해당 기간 코스닥 지수의 상승률이 41.70%인 점을 감안하면 몸집이 큰 종목들이 시장 상승을 이끈 반면, 소형주들은 부진했다는 뜻이다.

코스피에서도 가장 비싼 10만원 이상 102개 종목의 등락률 평균은 23.89%였다. 1만~5만원 미만 종목의 상승률이 26.91%로 가장 높았고, 5만~10만원 미만 중목도 22.09% 올라 코스닥 상승을 견인했다.

그러나 1주당 가격이 1000~5000원 미만인 코스피 종목은 3.82% 손실을 냈고, 1000원 미만인 동전주의 평균 하락률은 25.75%로 나타났다. 거래소 관계자는 “(지난 1년간) 상위 가격대 종목의 주가 상승이 코스피, 코스닥에서 모두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한편 코스닥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종목은 가상화폐 테마주로 꼽히는 우리기술투자였다. 2016년 말 660원에서 이달 24일에는 6960원까지 올라 무려 954% 상승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1-3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