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광둥성 작년 GDP 1515조원… 러와 비슷

입력 : 2018-01-28 22:14 ㅣ 수정 : 2018-01-28 2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둥성 29년째 지역 GDP 1위
국토 1% 장쑤성은 호주와 비슷
구이저우·충칭도 새 경제 엔진


광둥(廣東)성이 중국 내 31개 성(省)·시(市)·자치구(自治區) 중 29년 연속 지역 GDP(국내총생산)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광둥성의 경제 규모는 세계 12위 경제 대국인 러시아와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8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광둥성의 지난해 GDP 규모는 8조 9900억 위안(약 1515조원)으로 29년째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중국 전체 GDP의 10.5%를 차지한다. 달러로 환산하면 약 1조 4400억 달러로, 러시아의 지난해 GDP(1조 4700억 달러)와 비슷하다. 세계 11위 한국(1조 5297억 달러)과도 별 차이가 나지 않는다. 개혁·개방 이후 광둥성은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해 오다 최근에는 선전시를 중심으로 ‘세계 창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중국 국토 면적의 1%에 불과한 장쑤(江蘇)성의 GDP는 8조 5900억 위안으로 11년째 광둥성의 뒤를 바짝 쫓았다. 달러로 환산하면 1조 3700억 달러로, 호주 GDP(1조 3900억 달러)와 비슷하다. 장쑤성은 스마트 그리드(지능형 전력망), 태양광전지, 철로교통이 중국에서 가장 발달한 곳이다. 중화전국공상업연합회가 발표한 중국 500대 민영기업 중 93곳이 장쑤성에 있다.

경제성장률로 따져 보면 서부 지역에 위치한 구이저우(貴州)와 시짱(西藏·티베트)이 각각 10.2%, 10%를 기록하며 전국 1,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윈난(雲南)성이 9.5%, 충칭(重慶)시는 9.3%로 3, 4위를 차지했다. 워낙 낙후돼 조금만 발전해도 성장률이 뛰는 티베트와 윈난성을 제외하면 구이저우와 충칭이 중국 성장의 새로운 엔진인 셈이다.

지난해 날개 없는 추락을 경험한 곳은 4대 직할시 가운데 하나인 톈진(天津)시다. 지난해 성장률이 3.6%로 전국 30위를 기록했다. 2016년만 해도 톈진의 경제성장률은 9.1%였다. 지난해 경제특구인 빈하이신구 GDP를 50% 부풀렸다가 탄로 난 게 치명타로 작용했다. 톈진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도 5%로 잡았다.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8-01-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