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카불 ‘구급차 폭탄 테러’… 최소 103명 사망·235명 부상

입력 : 2018-01-28 22:14 ㅣ 수정 : 2018-01-28 22: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프간 카불 ‘구급차 폭탄 테러’… 최소 103명 사망·235명 부상 아프가니스탄 자원봉사자들이 27일(현지시간) 수도 카불의 내무부 청사 앞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이날 테러범은 응급 환자를 태운 것으로 위장한 구급차를 몰고 내무부 청사 앞에서 폭탄을 터뜨렸으며 사망자는 최소 103명, 부상자는 235명으로 집계됐다. 탈레반은 자신들이 이번 테러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카불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프간 카불 ‘구급차 폭탄 테러’… 최소 103명 사망·235명 부상
아프가니스탄 자원봉사자들이 27일(현지시간) 수도 카불의 내무부 청사 앞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이날 테러범은 응급 환자를 태운 것으로 위장한 구급차를 몰고 내무부 청사 앞에서 폭탄을 터뜨렸으며 사망자는 최소 103명, 부상자는 235명으로 집계됐다. 탈레반은 자신들이 이번 테러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카불 AFP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자원봉사자들이 27일(현지시간) 수도 카불의 내무부 청사 앞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이날 테러범은 응급 환자를 태운 것으로 위장한 구급차를 몰고 내무부 청사 앞에서 폭탄을 터뜨렸으며 사망자는 최소 103명, 부상자는 235명으로 집계됐다. 탈레반은 자신들이 이번 테러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카불 AFP 연합뉴스
2018-01-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