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영화]

입력 : 2018-01-19 18:02 ㅣ 수정 : 2018-01-19 18: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생은 아름다워(EBS1 토요일 밤 10시 55분) 어떤 영화는 두고두고 되풀이해 봐도 감동의 여운이 조금도 손상되지 않는다. ‘인생은 아름다워’가 그런 영화일 것이다. 1930년대 말 이탈리아 로마. 시골에서 올라온 순수한 청년 귀도(로베르토 베니니)는 도라(니콜레타 브라스키)를 만나 운명처럼 사랑에 빠진다. 위트가 핏속에 장착된 듯 늘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는 귀도는 아들 조수아(조르지오 칸타리니)까지 얻으며 행복의 절정을 누리는 듯하다. 하지만 아들의 다섯 살 생일날. 유대인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행복했던 가족은 군인들에게 끌려가 수용소에 갇히고 만다. 참혹한 수용소 생활에서도 귀도는 아들에게 사랑과 긍정의 유머로 인간이 극한의 상황에서도 존엄을 지킬 수 있음을 몸소 보여준다. 주연을 맡은 로베르토 베니니가 직접 감독하고 각본 작업을 한 영화다. ?1997년 작.


■노벰버 맨(OBS 일요일 밤 10시 10분) 전직 중앙정보국(CIA) 최고의 요원으로 활약하던 피너(피어스 브로스넌)는 은퇴 후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중이다. 그러던 어느 날 비밀 임무가 주어진다. 전 여자 친구이자 차기 러시아 대통령의 비밀을 알고 있는 수행원을 무사히 빼내는 것. CIA 요원 시절, 겨울이 온 것처럼 모든 것이 죽어나간다는 뜻의 코드네임 ‘노벰버 맨’으로 불리던 피터는 ?과거 사람들의 목숨을 빼앗은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인물이다. ?그는 영화에서 잔혹한 면과 이를 고뇌하는 사실적인 캐릭터를 고민했다고 하나 평단의 반응은 냉혹했다. 2014년 작.
2018-01-2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