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관객 30대 여성이 34%… 2년 연속 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18 0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티켓 구매자 164만여명 분석
30대 여성 ‘욜로’(YOLO)족이 지난해 국내 공연계 최고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국내 최대 티켓 예매 사이트인 인터파크가 지난해 공연 장르 티켓 구매자 164만 822명을 분석한 결과다. 17일 인터파크에 따르면 여성 구매자는 71%로 남성 26%를 크게 앞섰고, 2016년보다 성비 격차(여성 69%, 남성 31%)도 더 커졌다.

특히 30대 여성은 34.3%로, 2016년 처음으로 20대 여성을 앞선 후 2년 연속 가장 강력한 관객층으로 부상했다. 여성 관객 중 10대는 10.6%, 20대 33.7%, 40대 16.3%, 50대 4.3%, 60대 이상 0.7%였다.

장르별로는 연극과 콘서트는 20대가 각각 44%, 40%로 가장 많았고, 뮤지컬은 30대 관객이 48%로 절반에 육박했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국내 공연 장르에서 ‘여초 현상’은 매년 심화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장르별 성장률의 경우 클래식·오페라가 전년 대비 67.9%, 무용·전통예술이 39.3%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고, 연극 3.8%, 콘서트가 1% 증가세를 보였다. 유일하게 뮤지컬만 2016년보다 0.2% 줄어 하향세를 보였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8-01-18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