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사일생 여객기…활주로 옆 바다에 빠지기 직전 멈춰

입력 : ㅣ 수정 : 2018-01-15 2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사일생 여객기…활주로 옆 바다에 빠지기 직전 멈춰  터키 저가항공사 페가수스의 보잉 737기가 14일(현지시간) 터키 북동부 흑해 연안의 트라브존 공항 옆 비탈에 걸쳐 있다. 이 여객기는 지난 13일 착륙 도중 활주로를 벗어나 언덕 아래로 미끄러져 내려갔다. 다행히 수면 위 수m 지점에서 멈춰 서는 바람에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지 검찰에 따르면 사고 원인은 엔진 결함으로 추정된다. 트라브존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사일생 여객기…활주로 옆 바다에 빠지기 직전 멈춰
터키 저가항공사 페가수스의 보잉 737기가 14일(현지시간) 터키 북동부 흑해 연안의 트라브존 공항 옆 비탈에 걸쳐 있다. 이 여객기는 지난 13일 착륙 도중 활주로를 벗어나 언덕 아래로 미끄러져 내려갔다. 다행히 수면 위 수m 지점에서 멈춰 서는 바람에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지 검찰에 따르면 사고 원인은 엔진 결함으로 추정된다.
트라브존 로이터 연합뉴스

터키 저가항공사 페가수스의 보잉 737기가 14일(현지시간) 터키 북동부 흑해 연안의 트라브존 공항 옆 비탈에 걸쳐 있다. 이 여객기는 지난 13일 착륙 도중 활주로를 벗어나 언덕 아래로 미끄러져 내려갔다. 다행히 수면 위 수m 지점에서 멈춰 서는 바람에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지 검찰에 따르면 사고 원인은 엔진 결함으로 추정된다.


트라브존 AFP 연합뉴스
2018-01-1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