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속싸개로 고양이를 싸맨 까닭

입력 : ㅣ 수정 : 2018-01-11 1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양이가 처음 부모가 되는 주인 부부를 도와, 신생아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8일(현지시간) 전했다.
새로 태어날 아기의 옷을 입고, 양말을 신은 고양이 소피.

▲ 새로 태어날 아기의 옷을 입고, 양말을 신은 고양이 소피.

조단 게일과 체노아 게일 부부는 미국 유타 주(州) 솔트레이크시티 자택에서 고양이 ‘소피’, ‘이비’와 함께 첫 아이 출산을 기다리고 있다. 게일 부부는 소피와 이비를 자식처럼 돌보면서 이미 부모라고 생각했지만, 막상 출산을 앞두고 보니 초보 부모에 불과했다.
고양이 소피가 속싸개에 덮인 채 체노아 품에 신생아처럼 안겨있다.

▲ 고양이 소피가 속싸개에 덮인 채 체노아 품에 신생아처럼 안겨있다.

그래서 아내 체노아 게일은 임신 7~9개월차에 고양이 소피의 도움을 받아서, 부모가 되는 연습을 해보기로 마음먹었다. 신생아가 아메리칸 쇼트헤어 고양이 크기라는 말을 듣고, 이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체노아 품에서 잠든 고양이 소피.

▲ 체노아 품에서 잠든 고양이 소피.

게일 부부는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신생아 속싸개 담요를 선물 받았고, 체노아는 소피를 상대로 속싸개 싸는 법을 연습했다. 조단은 “체노아가 (나에게) 속싸개 싸는 법을 보여주길 원해서, 그녀가 전혀 뜻밖에 있던 소피를 붙잡고 속싸개를 싸기 시작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소피는 당혹해서 야옹하고 울었지만, 곧 신생아처럼 능숙하게 적응했다. 평소에 게일 부부가 자주 소피를 안아들고 어르곤 했기 때문에, 크게 호들갑을 떨지 않았다.

옆에서 지켜보던 남편 조단이 아내와 소피의 사진을 찍어서 소셜 미디어 레딧(Reddit)에 올렸다. 사람들은 도도한 고양이가 순순히 응했다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체노아와 소피의 특별한 유대감이 있었기 때문에 모든 것이 가능했다. 체노아는 지난 2015년 솔트레이크 카운티 동물보호소에서 소피를 처음 보고, 바로 입양했다.

체노아가 처음 소피를 안아봤을 때, 소피가 기분좋게 가르랑거리며 체노아의 뺨과 몸에 몸을 부비기 시작했다. 다른 사람들도 소피를 눈여겨보고 있었기 때문에, 체노아는 서둘러서 소피를 입양하겠다고 밝혔다.

그때부터 소피는 체노아를 졸졸 따라다니며, ‘주인 껌딱지’가 됐다. 고양이들끼리 어울리는 다른 고양이들과 달리, 소피는 이비에게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오직 체노아에게만 집중했고, 둘 사이에는 강한 유대감이 있었다.

게일 부부는 소피가 아기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걱정하는 동시에 기대하고 있다. 전에 소피는 항상 체노아의 품에서 잠들었다. 하지만 임신한 체노아가 바디 필로우를 쓰면서, 잠자리가 부부 사이로 바뀌었다. 소피가 잠자리 변화에 잘 적응했듯이, 아기를 질투하지 않고 받아들이길 부부는 바라고 있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