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KPGA 4월 19일 개막…총상금 141억원 역대 최다

입력 : ㅣ 수정 : 2017-12-27 19: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가 17개 대회에 역대 최다 총상금인 141억원 규모로 진행된다. 대회 수는 올해보다 2개 줄었고 총상금은 1억 5000만원 증액됐다.


KPGA는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카이도골프코리아와 2018시즌 3개 대회 개최를 추가로 논의하고 있어 성사되면 최대 20개 대회, 총상금은 156억원으로 늘어난다”고 밝혔다. 이어 “확정된 총상금 141억원만 해도 역대 최다 규모”라고 설명했다.

올 대회 가운데 티업·지스윙 메가오픈과 유진그룹·올포유 전남오픈,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이 내년 시즌에 빠진 반면 KB금융 챔피언스컵과 KPGA 인비테이셔널(가칭), 셀러브리티 프로암 등 3개 대회가 신설됐다. 올해 카이도시리즈로 열린 제주오픈과 전북오픈, 부산오픈은 단독 개최로 내년에도 이어진다.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국내외 유명 스타와 선수들이 1·2라운드 동반플레이를 펼치고 3·4라운드에서는 선수만 플레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KPGA 인비테이셔널은 국내 선수 90명, 중국과 일본 선수 각각 20명이 출전해 한·중·일 투어 선수들의 자존심 대결로 펼쳐진다.

총상금 10억원 이상 대회도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이 총상금을 10억원으로 증액해 기존 7개에서 8개로 늘었다. 상금이 가장 많은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은 올해 9월에서 내년엔 5월에 열린다. 시즌 개막전은 4월 19일 제14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이며 최종전은 11월 1일 카이도골프 투어챔피언십이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7-12-2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