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정신 바로세우기’지만… NHL 불참 이어 평창 흥행 비상

입력 : 2017-12-07 01:42 ㅣ 수정 : 2017-12-07 0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 스타 선수들 불참 땐 타격
푸틴 “개인자격 출전 허용”에 위안
12일 최종 결론까지는 안심 못해


IOC “러, 권고 충실히 이행한다면 부분 또는 완전히 징계철회할 수도”
“러 없는 올림픽 없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집행위원회를 열어 러시아 선수단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막기로 결정한 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IOC 본부의 오륜마크 앞을 한 여성이 러시아 국기를 흔들며 지나가고 있다. 로잔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러 없는 올림픽 없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집행위원회를 열어 러시아 선수단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막기로 결정한 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IOC 본부의 오륜마크 앞을 한 여성이 러시아 국기를 흔들며 지나가고 있다.
로잔 AFP 연합뉴스

좀처럼 열기를 끌어올리지 못하던 평창 동계 올림픽 흥행에 또 하나의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집행위원회가 도핑을 이유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두 달여 앞둔 5일(현지시간) 러시아 선수단의 대회 참가를 막았기 때문이다.

다행스러운 점은 IOC가 국가명과 국기를 뺀 개인 자격의 선수 출전은 막지 않기로 했다는 것이다. 또 러시아 체육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개인 자격의 평창 올림픽 참가는 제한하지 않겠다고 밝힌 점도 다소 위안이 되는 대목이다.

하지만 IOC가 개인자격 출전을 허용하면서도 엄격한 약물 검사를 거친 깨끗한 러시아 선수로 그 자격을 제한했다는 점에서 그 효과는 제한적이라는 분석이다. 러시아 특성상 푸틴 대통령의 영향력이 절대적이기는 하지만 오는 12일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가 최종 입장을 공표하겠다고 밝힌 상태여서 그때까지는 마냥 안심할 수 있는 것만도 아니다.

일부에서는 이번 결정이 IOC 러시아와 물밑 접촉을 통해 이뤄진 타협의 산물이라는 분석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IOC 징계안의 마지막 대목에 “ROC가 징계 내용을 완벽하게 존중하고 규정 준수에 대한 권고를 충실히 이행한다면 평창 폐회식 때 부분적으로나 완전히 징계를 철회할 수 있다”고 적시했기 때문이다. 러시아가 올림픽 무브먼트의 제 궤도에 돌아올 ‘다리‘를 불태우지는 않은 것으로 풀이다.

내년 여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대회를 개최해야 하는 러시아의 처지를 돌아보면 국제 스포츠계와 완전히 척을 질 수 없다는 현실적인 판단 때문에 러시아 당국이 선수 개인의 참여에 발목을 잡아채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가능한 상황이다.

어쨌든 상당수 러시아 선수들의 불참이 예상되는 상황이어서 평창의 흥행 열기를 끌어올리는 데 일정한 한계를 드러낼 수밖에 없게 됐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의 집계에 따르면 러시아 선수단은 평창 대회 102개 종목 가운데 3분의 1에 가까운 32개 종목에서 메달 획득이 가능한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어 일부만 불참하더라도 평창 흥행엔 적지 않은 타격이 예상된다.

당장 여섯 차례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26개 가운데 14개, 메달리스트 75명 가운데 26명을 러시아 선수들이 차지했던 피겨 스케이팅, 일찌감치 불참을 선언한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에 이어 수많은 스타를 보유한 러시아 대륙간아이스하키리그(KHL)에 속한 러시아 선수들이 일부 이탈할 수 있다.

NYT는 “평창올림픽은 한반도 핵위기, 저조한 티켓 판매, 북한의 불참에 이은 러시아 선수단 참가 배제로 위기가 가중되게 됐다”고 분석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김민희 기자 haru@seoul.co.kr
2017-12-07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