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교회, 한반도 평화 기원 ‘촛불 기도회’

입력 : ㅣ 수정 : 2017-11-30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9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계 교회들이 3~9일 서울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촛불 기도회’를 진행한다. 성탄 직전 4주간 예수 탄생과 재림을 기다리는 절기인 대림절을 맞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세계교회협의회(WCC)와 함께 마련한 행사다. WCC는 세계의 흩어진 모든 교회의 일치를 도모하는 협의체로서 성공회, 개신교, 동방 정교회, 오리엔트 정교회, 아시리아 동방교회 등이 회원교단으로 참여하고 있다.


NCCK는 30일 “촛불혁명 정신의 세계교회 확산을 위해 WCC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촛불기도회를 제안, 대림절 첫째 주간이 ‘한반도 평화를 밝히는 기도주간’으로 정해졌다”고 밝혔다. WCC는 NCCK의 요청에 따라 3~9일을 한반도 평화를 밝히는 기도주간으로 정하고 전 세계 교회에 기도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 오후 6시 30분 열리는 기도회는 NCCK 회원 교단들인 NCCK 화해통일위원회와 한국기독교장로회,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대한성공회,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대한복음교회, 한국YMCA 전국연맹 주관에 따라 차례로 이어진다.

이홍정 NCCK 총무는 “예수님의 탄생을 기다리는 대림절을 맞아 전 세계 지역 교회들과 함께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를 간구하는 촛불을 밝히자”며 “냉전과 분단을 극복하는 것이 한국교회가 감당해야 할 역사의 십자가”라고 밝혔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7-12-01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