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받은 교황, 이라크 재건사업에 기부

입력 : 2017-11-16 22:34 ㅣ 수정 : 2017-11-16 2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람보르기니 받은 교황, 이라크 재건사업에 기부  프란치스코(오른쪽 두 번째) 교황이 15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자동차 업체 람보르기니로부터 기증받은 자동차 ‘우라칸’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 차는 흰색 바탕에 금색 줄로 장식됐다. 바티칸 국기와 같은 색이다. 교황은 이 차를 경매에 부쳐 수익금을 이슬람국가(IS)가 파괴한 이라크 재건 사업 등에 기부할 방침이다. 우라칸 일반 모델은 약 20만 유로(약 2억 6000억원)다. 교황을 위해 특별 제작된 이 제품은 경매에서 더 높은 가격에 팔릴 것으로 예상된다. 교황이 직접 이 차에 축성하고 보닛 위에 서명했다. 바티칸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람보르기니 받은 교황, 이라크 재건사업에 기부
프란치스코(오른쪽 두 번째) 교황이 15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자동차 업체 람보르기니로부터 기증받은 자동차 ‘우라칸’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 차는 흰색 바탕에 금색 줄로 장식됐다. 바티칸 국기와 같은 색이다. 교황은 이 차를 경매에 부쳐 수익금을 이슬람국가(IS)가 파괴한 이라크 재건 사업 등에 기부할 방침이다. 우라칸 일반 모델은 약 20만 유로(약 2억 6000억원)다. 교황을 위해 특별 제작된 이 제품은 경매에서 더 높은 가격에 팔릴 것으로 예상된다. 교황이 직접 이 차에 축성하고 보닛 위에 서명했다.
바티칸 AP 연합뉴스

프란치스코(오른쪽 두 번째) 교황이 15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자동차 업체 람보르기니로부터 기증받은 자동차 ‘우라칸’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 차는 흰색 바탕에 금색 줄로 장식됐다. 바티칸 국기와 같은 색이다. 교황은 이 차를 경매에 부쳐 수익금을 이슬람국가(IS)가 파괴한 이라크 재건 사업 등에 기부할 방침이다. 우라칸 일반 모델은 약 20만 유로(약 2억 6000억원)다. 교황을 위해 특별 제작된 이 제품은 경매에서 더 높은 가격에 팔릴 것으로 예상된다. 교황이 직접 이 차에 축성하고 보닛 위에 서명했다.


바티칸 AP 연합뉴스
2017-11-1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