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바레인 방문 마치고 오늘 귀국…추가 입장 표명 없어

입력 : 2017-11-15 11:10 ㅣ 수정 : 2017-11-15 1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연차 바레인을 방문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오전 귀국했다. 지난 12일 출국 직전에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이라고 비난한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입국 후에는 별도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 방문을 마치고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미리 대기 중이었던 승용차에 오르고 있다. 2017.11.15 연합뉴스

▲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 방문을 마치고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미리 대기 중이었던 승용차에 오르고 있다. 2017.11.15 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귀국 후 이명박 정부 당시 국군 사이버사령부·국가정보원의 정치 공작 활동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함구한 채 인천국제공항 앞에 대기 중이었던 차량에 탑승해 자리를 떠났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 전 취재진에게 “지난 6개월 적폐청산 명목으로 벌어지는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 하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국군 사이버사령부·국가정보원 정치 개입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김관진 전 국방장관의 구속으로 이 전 대통령의 턱밑까지 치달은 상황에서 공개적으로 첫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을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상식에 벗어난 질문은 하지 말라. 그것은 상식에 안 맞는다”면서 전면 부인했다.

이후 이틀 연속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바레인 도착과 강연내용 등의 근황을 알려왔다. 이에따라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활동을 재개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낳기도 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출국 전인 지난 6일 자신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사무실에서 핵심 측근들과 회의를 하면서 “나라가 자꾸 과거에 발목 잡히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선거에 개입한 국가기관의 범죄 행위의 정점에 이 전 대통령이 있다고 보고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전 대통령이 중동으로 출국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당시인 지난 10일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 출국 금지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왔고, 이날까지 이 청원에 8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참여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