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마블리 협공 속 2주 연속 주말 흥행 1위

입력 : ㅣ 수정 : 2017-11-06 1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동석 주연작 ‘부라더’ ‘범죄도시’ 각각 2, 3위
마블의 히어로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가 한국 영화들의 공세에도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마블리’ 마동석의 서로 다른 색깔의 두 작품이 2, 3위에 올라 단연 돋보였다.
월트디즈니코리아 제공

▲ 월트디즈니코리아 제공

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개봉한 ‘토르: 라그나로크’는 4∼5일 67만 1269명을 불러모으며 2주 연속 주말 흥행 1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357만1056명을 기록했다.

마동석·이동휘 주연의 코미디 ‘부라더’는 같은 기간 47만 5570명이 관람해 2위에 올랐다. 개봉 첫날인 2일 ‘토르: 라그나로크’를 제치고 일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기도 했지만 이후 주말 내내 2위를 거듭했다. 누적 관객 수는 73만 1559명으로, 이번 주 중 손익 분기점(100만명)을 넘어설 예정이다.
메가박스 제공

▲ 메가박스 제공

마동석이 주연을 맡고 있는 형사 액션물 ‘범죄도시’는 3위를 차지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갔다. 지난달 추석 연휴 중 개봉한 이 영화는 스크린에 걸린 지 한 달이 넘은 지난 주말에도 20만 3904명이 관람해 누적 관객수가 636만 9008명으로 늘어났다.

오는 15일 DC의 히어로 영화 ‘저스티스리그’가 개봉할 때까지 큰 작품이 없어 현재 흥행 구도가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최민식·박신혜 주연의 ‘침묵’은 17만 7883명을 동원하며 4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30만 2636명이다. 이밖에 일본의 청춘 로맨스물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와 공포물 ‘직쏘’, 중국 애니메이션 ‘신서유기: 몽키킹의 부활’, 할리우드 재난 블록버스터 ‘지오스톰’이 각각 5∼8위를 차지했다. 재개봉한 음악 영화 ‘원스’와 애니메이션 ‘넛잡2’는 9,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