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수영·서현, SM과 재계약 불발···소녀시대 완전체 유지될까

입력 : 2017-10-09 23:01 ㅣ 수정 : 2017-10-10 1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M 공식 입장 “팀은 절대 해체 안해, 향후 활동 방향 신중 논의”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은 K팝 대표 걸그룹 소녀시대의 티파니와 수영, 서현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지난 8월 10주년 팬미팅 당시 소녀시대 모습  SM엔터테인먼트 제공

▲ 지난 8월 10주년 팬미팅 당시 소녀시대 모습
SM엔터테인먼트 제공

9일 가요계 등에 따르면 소녀시대 8명 멤버 중 태연, 윤아, 효연, 유리, 써니는 최근 SM과 재계약했지만 티파니, 수영, 서현은 재계약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티파니는 미국 유학을 떠나며, 수영과 서현은 연기 활동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세 멤버와 SM의 계약은 종료됐지만 소녀시대 팀은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향후 소녀시대 활동이 어떻게 전개될지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지난 8월 소녀시대는 데뷔 10주년 기념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를 발표하며 팀을 유지할 수 있는 원동력으로 “서로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 자부심”을 강조했던 터라 음악 활동에 있어서는 어떤 식으로든 완전체가 유지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반면 세 멤버가 각자 활동에 집중하기로 한 만큼 완전체 활동은 어렵지 않겠느냐는 의견도 있다.

이와 관련, SM 측은 “소녀시대는 저희 SM에게도, 팬 여러분께도 아주 소중하고 의미 있는 그룹이다. 멤버들 또한 해체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 다만, 계약이 종료된 멤버들이 있으므로 소녀시대의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서는 멤버들과 논의해 신중하게 결정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하며 감사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