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이장한 종근당 회장 경찰 출석 “피해자와 국민들께 죄송”

입력 : 2017-08-02 10:14 ㅣ 수정 : 2017-08-02 1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운전기사들에게 폭언·욕설을 일삼고, 발기부전제 접대 의혹까지 제기된 이장한(65) 종근당 회장이 2일 서울경찰청에 출석했다.

운전기사에게 폭언 및 욕설을 한 사실이 드러나며 ‘갑질’ 논란을 일으키며 물의를 빚은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2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2017.8. 2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 운전기사에게 폭언 및 욕설을 한 사실이 드러나며 ‘갑질’ 논란을 일으키며 물의를 빚은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2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2017.8. 2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이 회장은 이날 서울경찰청 청사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취재진에게 “피해자와 국민들께 용서를 구한다. 정말 죄송하다”는 말을 남겼다.


이 회장의 갑질 사건은 현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회장은 전직 운전기사 4명에게 상습적으로 욕설과 막말을 퍼부으며 불법운전을 지시한 혐의(강요)를 받고 있다. 또 처방을 받아야만 확보할 수 있는 발기부전치료제를 접대용으로 나눠준 혐의(약사법 위반)도 받고 있다.

앞서 한 언론의 보도로 ‘갑질 논란’이 일자 이 회장은 지난달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사과한 적이 있다. 하지만 당시 예정된 시간에 회견장에 나오지도 않았고, 400자로 안 되는 사과문 한 장만을 읽은 채 직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회견장을 떠나 사실상 아무런 진정성도 없는 사과라는 비판을 받았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