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SM 이수만 회장과 손잡는다

입력 : 2017-07-17 16:09 ㅣ 수정 : 2017-07-17 16: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이 이종 산업과 핵심 인프라를 공유해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실험에 나섰다. 국내 1위 통신사인 SK텔레콤과 국내 1위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수백억원대 상호 출자를 포함한 전략적 제휴 관계를 체결해 정보통신기술(ICT)기반 한류 수출에 나서기로 했다고 이데일리가 17일 전했다.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7일 중국 톈진시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톈진포럼 2017’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7일 중국 톈진시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톈진포럼 2017’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이 매체에 따르면 SKT와 SM은 17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대규모 상호 계열사 출자 및 미래 신산업 개척을 위한 전략적 제휴 체결안’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SKT는 드라마 연예 콘텐츠 제작 및 매니지먼트 사업을 하는 SM C&C(SM엔터 자회사)에 650억원을 증자해 2대 주주가 된다. 이 과정에서 SM C&C는 SK그룹 광고사업을 담당했던 SK플래닛의 광고사업부문도 인수한다. 
이수만 SM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수만 SM 회장

이번 제휴는 신기술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글로벌 진출 전략도 구체적이라는 평가다. SK가 가진 통신망과 인공지능(AI)이라는 신기술 플랫폼과 SM의 한류 콘텐츠를 융합하면 관광이나 쇼핑, 문화체험 같은 지금까지 없었던 사업 기회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