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서울대교구 첫 ‘청년 견진캠프’

입력 : 2017-07-13 17:22 ㅣ 수정 : 2017-07-13 17: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24~26일 용문 청소년수련원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다음달 24~26일 ‘청년 견진캠프’를 연다. 바쁜 일정 탓에 견진 교리를 받기 힘든 20~35세 이하의 청년들이 방학을 활용해 견진성사를 받도록 마련한 자리. 참가자들은 용문 청소년수련원에서 또래들과 함께하는 캠프를 통해 신앙을 다진 뒤 8월 27일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교구장대리 정순택 주교 주례로 견진성사를 받는다. 교구 차원에서 청년만을 위한 견진을 캠프 형식으로 여는 건 처음이다.

견진캠프는 맞춤형 단기 집중과정으로 짜였다. 정 주교의 강연(‘견진성사란 무엇인가?’)과 질의응답을 비롯해 5차례 강의와 조별 나눔, 떼제기도, 십자가의 길 등으로 진행된다. 본당 차원의 견진 교육이 1~2개월간 주 1회 1시간 교육으로 진행되는 데 비해 기간은 짧지만 핵심을 담았다는 게 서울대교구 측의 설명이다. 참가 대상은 세례받은 지 1년 이상 된 20~35세 이하 청년들이다. 타 지역에서 이주했지만 교구와 학교단체 혹은 교구산하 본당에서 활동 중인 청년들도 소속 본당 주임신부 서명을 받아 참가할 수 있다. 신청 마감은 오는 22일까지. (02)777-8249.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7-07-14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