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기의 러브앤더시티] #31. 사랑이라는 이름의 팩트폭력

입력 : 2017-04-18 14:41 ㅣ 수정 : 2017-04-18 2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랑을 노력한다는 게 말이 되니~”

사랑을 노력한다는 게 말이 되니
서로가 다른 건 특별하다고
같은 건 운명이라 했던 것들이 지겨워져

박원 ‘노력’ 가사 中

출퇴근 지하철을 오가며 이어폰 귀에 꽂고 립싱크를 하는 게 유일한 낙이다. 어느 날 이 노래를 듣고, 나는 격한 반응을 SNS에 토로했다. (실제론 매우 격했다.) 특히 “같은 건 운명이라 했던 것들이 지겨워져~~~” 하는 바이브레이션에서는 복장이 터지기 일보 직전이었다. 아니, 그래. 그럴 수도 있다 치자. 하지만 아무리 헤어지는 마당이라고 해도 너무 소름끼치는 ‘팩폭’(팩트폭력)이 아닌가 말이다. 내가 올린 글에는 “내 몫까지 두 대 쳐 줘”, “가사가 공감이 안 됨” 등의 서른춘기 또래 여성들의 댓글이 잇달아 달렸다.



◆ “너 살쪘어~”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맞아 죽는다

‘팩트폭행’이라는 말은 ‘팩트로 폭행한다’는 뜻으로 사실을 기반으로 상대방의 정곡을 찔러서 아무 말도 할 수 없게 하는 것이다, 라고 네이버 국어사전에 나와 있다. 말인즉슨 ‘사실’이라는 미명하에 상대를 공격하는 것이다. 일련의 강자를 향한 것이나 부조리에 대항한 팩트 폭력은 일견 ‘사이다’나 ‘ㅇㄱㄹㅇ ㅂㅂㅂㄱ’(이게 레알 반박불가) 라는 칭찬을 듣는다. 근데 그게, 연인을 향한 것이라면?
팩트리어트 발사! ‘팩트리어트’는 사실을 뜻하는 영단어 ‘팩트’에 ‘패트리어트 미사일’이 조합된 말로 패트리어트 미사일 같이 팩트로 융단 폭격을 하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위는 ‘팩트폭행’하면 온라인 상에서 가장 많이 회자되는 짤로, 레바 작가의 그림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팩트리어트 발사!
‘팩트리어트’는 사실을 뜻하는 영단어 ‘팩트’에 ‘패트리어트 미사일’이 조합된 말로 패트리어트 미사일 같이 팩트로 융단 폭격을 하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위는 ‘팩트폭행’하면 온라인 상에서 가장 많이 회자되는 짤로, 레바 작가의 그림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3년째 연애중인 다시만난눈알(34·여)은 간밤에 택시에서 콘택트렌즈를 잃어버렸다. 32만원이나 하는, 산 지 얼마 안된 거였다. 그 사실을 남자친구한테 말했더니 “아니, 그니까 왜 밤에 굳이 그걸 택시 안에서 빼는 거야” 라는 답이 돌아왔다. 밤에, 굳이 그걸 택시 안에서 뺐다가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 눈알에게 왜 밤에, 굳이 그걸 택시 안에서 뺐느냐고 훈계하다니. 눈알이 튀어 오를 만큼 화가 용솟음 쳤지만, 지난 3년 간의 개싸움 끝에 노련해진 눈알은 이렇게 말했다. “아니, 그니까 이렇게 내가 화가 많이 났을 때는 있잖아? 이렇게 말해야 하는 거야~” 화는 눌러 참고 대신 약간의 애교를 담았다.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맞아 죽는 연인간 ‘팩트폭행’의 흔한 사례에는 “너 요즘 살 쪘어~”가 있다. 좀 더 진화한 형태로는 “넌 다리가 굵어서 핫팬츠가 안 어울려”랄지 “오빠는 눈이 작아서 귀여워” 등이 있을 것이다. 웬만큼 사회적인 동물이라면, 피하는 말이지만 조금 덜 성숙했거나 서로가 조금 편해졌다는 미명하에 왕왕 저지를 수 있는 실수들이다.

이에 대해 유능한 ‘남친 조련사’를 자처하는 무명의뱃사람(30·여)은 듣고 싶은 말은 듣고 듣기 싫은 말은 듣지 않기 위해 선수를 쳐야 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면 택시에서 렌즈를 잃어버린 상황에서 하소연을 할 때는 ‘나 지금 택시에서 렌즈 빼다가 잃어버렸어 ㅜㅜㅜㅜㅜ 나 속상하니까 빨리 렌즈는 다시 사면 그만이라고, 괜찮다고 말해줘 ㅜㅜㅜㅜㅜㅜㅜ’ 라고 말해.” 포인트는 하소연 속에 이미 모범 답안을 넣는 것이다. “남자 입장에서는 고민 안하고 그냥 시키는대로 위로해주면 되니깐 좋고 내 입장에서는 듣고싶은 말 들으니깐 좋고 윈윈이양>.<” ‘답정너’ 뱃사람이 해맑게 말했다.

 

◆ 작정하고 던진 돌은 더 아프다

이건 사실 매우 얕은 수준의 팩트폭행이다. 대부분은 의도치 않은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상처를 주겠다’고 작정하는 순간 문제는 자못 심각해진다. 무심코 던진 돌과 작정하고 던진 돌의 차이랄까. 작정하고 던진 투수들의 볼에 팔꿈치를 맞은 타자의 찡그림, 그 찡그림을 떠올린다면 알 수 있다.
어이쿠!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LG의 경기, 4회 말 투아웃 주자 1루 때 타석에 들어선 LG 박용택이 공을 맞고 있다. 2017.4.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어이쿠!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LG의 경기, 4회 말 투아웃 주자 1루 때 타석에 들어선 LG 박용택이 공을 맞고 있다. 2017.4.16
연합뉴스

나의 경우 ‘전력 투구’ 수준은 아니었지만, ‘잽’을 날리는 일은 간간이 있었다. 나만 좋아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 때, 상대의 애정에 목 마를 때 그를 확인하기 위해서. 혹은 받을 상처에 대비한 방어 기제로. 팩폭의 주된 소재는 주로 그의 성격에 관한 품평이었다. 내가 들어도 썩 기분 좋을 만한 말이 아닌 것을 마구 내뱉었다. 그 말에 그는 “팩트폭행이네” 했는데 난생 처음 들어보지만 본인도 인정을 하는 부분이라 더 뼈아프다 했다. 거기에 나는 “그냥 이상한 애가 이상한 말 했다고 생각해~”라는 말을 끼얹었다. 세상에 제일 멋없는 말이 있다면, 바로 그 말일 것이다.

팩트폭행에 관한 ‘전력 투구’는 이별할 때 이뤄진다. 나만 사랑한다고 생각했던 사람이 돌변해 “사실은 사랑 아니었어”라고 말하는 순간은 지금까지의 내 우주가 와르르 무너지는 순간이다. 노래 가사처럼 이별 할 때 더욱 잔인한 사람들이 있다. “이 노래 너무 싫엉”을 댓글에 달았던 떡볶이는이제그만(31·여)은 말했다. ”그런 말 들은 적 있어서 너무 싫어. 자기도 해볼 거 다 해봤는데 좋아지지 않는다는 말을 들으니 자존감 하락. 그렇게 짓밟아야 속이 편했나.” 내가 말했다. “헤어지는 마당에 정 떼려고…”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퀵 답장이 날라왔다. “정은 내가 알아서 떼어야지. 왜 지가 떼어 주려고 난리. 아니라고 봅니다.” 이별이 아름다울 필요는 없지만, 그렇다고 팩트리어트 발사 경연장이 될 필요도 없다.

 

◆ 미안해요, 박원씨

연인 간 팩트폭행이 유죄인 이유는 그게 믿었던 연인에게서 온 말이기 때문이다. 내 남친이기 때문에, 내 여친이기 때문에 못생긴 내 외모까지 사랑하리라 믿었던 것을 여지없이 깨뜨리는 말이기 때문이다. 그 때 오는 ‘데미지’는 오며 가며 얼굴도 모르는 키보드 워리어로부터 받는 악플과는 비교 불가다. 연인에 팩트폭행을 가해서 ‘사이다’를 느끼는 사람이라면 그는 변태랄지, X라이랄지. 사랑 받을 자격도, 사랑할 자격도 없는 사람이다.

박원은 문제의 ‘노력’이라는 가사를 쓰게 된 계기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제가 한 행동은 아니고 사실 상대가 저한테 한 행동을 그분 입장에서 가사로 풀어낸 거다.”. 그럼 그렇지. 그런 말을 한 당사자야 그 스토리로 노래를 만들어 부를 정도로 마음에 부대껴 하지 않을 것이다. 당한 사람이 가슴에 차고 넘쳐서 저런 노래를 쓴 거겠지. 나는 이제사 사과를 한다. 심한 말 했던 거 죄송해요, 박원씨.
‘노력’을 열창하는 박원씨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노력’을 열창하는 박원씨. 나는 고백하건대 박원씨 팬은 아니고, 이번에 노래를 처음 들었다. 저 감미로운 목소리로 “같은 건 운명이라 했던 것들이 지겨워져~~~~~” 할 때 소름이 끼친다... 사진=KBS2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력’을 열창하는 박원씨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노력’을 열창하는 박원씨. 나는 고백하건대 박원씨 팬은 아니고, 이번에 노래를 처음 들었다. 저 감미로운 목소리로 “같은 건 운명이라 했던 것들이 지겨워져~~~~~” 할 때 소름이 끼친다...
사진=KBS2 캡처

연인한테 팩폭하지 마세요. 사랑하는 사람한테 ‘ㅇㄱㄹㅇ ㅂㅂㅂㄱ’ 들어서 뭐하게요. 사이다는 직접 사서 드세요. (저도 직접 사먹겠습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이슬기의 러브앤더시티 지난 로고가 너무 을씨년스럽다는 항의 끝, 바꿔 봤는데 이번에는 너무... 구리네요. 더욱 정진하겠습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 이슬기의 러브앤더시티
지난 로고가 너무 을씨년스럽다는 항의 끝, 바꿔 봤는데 이번에는 너무... 구리네요. 더욱 정진하겠습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