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여성 사건 전부터 연락… 여러 차례 예행연습

입력 : 2017-02-17 22:38 ㅣ 수정 : 2017-02-17 2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대사관에 북한인 추정 男 정보 요청

“특정국 개입 지우려 다국적 암살단 조직
6명 연결 주도한 중간책 北 지령받은 듯”

진범 숨기려 치밀한 양동작전 가능성도

김정남 암살 여성 용의자 현장 검증  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경찰들이 셀프 체크인 기기 주변을 이동하며 김정남을 살해한 여성 용의자에 대해 범행 상황을 재연하는 현장 검증을 하고 있다. 쿠알라룸푸르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남 암살 여성 용의자 현장 검증
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경찰들이 셀프 체크인 기기 주변을 이동하며 김정남을 살해한 여성 용의자에 대해 범행 상황을 재연하는 현장 검증을 하고 있다.
쿠알라룸푸르 AP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은 17일 북한인일 가능성이 있는 남성 용의자의 신원 등을 포함, 사건과 관련해 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에 관련 정보를 요청했다. 압둘 사마흐 마트 셀랑고르 경찰서장은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관에 이번 수사에 필요한 정보를 요청했으며 이에 대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이 이번 사건을 풀 핵심 열쇠를 쥐고 있다고 보고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등 모든 공항 출입국 구역의 감시를 강화했다. 그는 해당 용의자가 말레이시아를 빠져나갔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답을 하지 않았다.

특히 김정남 피살 사건은 최소 3개월 전부터 철저히 계획된 일인 것으로 드러났다.
두 번째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 용의자 시티 아이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두 번째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 용의자 시티 아이샤.
AP 연합뉴스

일본 NHK방송은 이날 베트남 여성 도안티흐엉(29)과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25)가 사건 1∼3개월 전 알게 된 한 아시아계 남성으로부터 장난스러운 동영상을 찍자는 제안을 받았고 예행연습까지 한 뒤 범행했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 참관하에 도안티흐엉은 김정남의 목을 조르고 시티 아이샤는 독극물을 얼굴에 뿌리는 행동을 수차례 맞춰 본 것으로 알려졌다. 복잡한 공항에서 김정남에게 공격을 가한 뒤 용의주도하게 도망친 것도 연습 덕분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말레이시아 경찰은 사건의 핵심으로 떠오른 이 남성 등 용의자 4명의 행방을 쫓고 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용의자 6명은 범행 각본이 시행되기 전까지 모르는 사이였고 이들을 연결한 ‘중간책’이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레이시아 보안당국과 익명의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16일 보도했다.

남성 4명 중에서도 북한계라는 소문도 있는 한 남성이 중심에 있다. 이 남성이 북한의 지시를 받는 중간책이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중간책 역의 이 남성은 쿠알라룸푸르에서 활동하는 ‘슬리퍼 에이전트’(청부업체)를 주축으로 6인조 암살단을 조직했다. 남성은 또 북한 당국과 연락을 주고받으면서 지시사항을 전한 것 같다고 텔레그래프는 덧붙였다. ‘다국적 타인들’로 암살단이 조직된 이유는 특정국에 의한 암살이라는 의심을 피할 목적으로 해석된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북한대사관에 관련 정보를 요청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체포한 용의자가 진범이라기보다 용의주도한 양동작전이 있었고, 실제 범인을 숨기기 위한 ‘더미’에 불과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체포된 용의자 2명이 북한 공작원으로서는 매우 부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7-02-1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