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결국 오승환 태운 김인식호… 원칙보다 WBC 성적 택했다

“WBC 김광현 자리에 오승환”

입력 : 2017-01-11 23:08 ㅣ 수정 : 2017-01-12 0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단 반대로 추신수 합류 희박

논란의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이 결국 ‘김인식호’에 승선했다. 하지만 김현수(29·볼티모어)는 승선을 고사했다.

김인식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대표팀 감독은 11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코칭스태프 회의를 연 뒤 “오승환은 꼭 필요한 선수다. 대표팀에 넣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발 양현종(KIA)이 몸 상태가 괜찮아 3월 대회에 맞춰 구위를 끌어올린다고 한다. 양현종 발탁이 어려우면 김광현 대체 선수로 선발 투수를 뽑으려고 했는데 다행히 양현종이 괜찮다고 해 김광현 자리에 오승환을 뽑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오승환이 불법 도박 파문 탓에 WBC 출전을 놓고 찬반 양론이 팽팽히 일자 그동안 선발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결국 발탁하자 일부에서는 성적 지상주의라는 비판도 뒤따랐다.

김 감독은 “오승환이 출국하기 전 통화에서 대표팀에 뽑히면 구단에 출전 허락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며 “오승환이 나라를 위해 뛰며 만회하려는 마음이 강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다른 메이저리거의 합류는 희박하다.

김현수는 이날 김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WBC 출전이 어렵다”고 밝혔다. 전날 벅 쇼월터 감독이 출전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고 팀 내 입지도 탄탄치 않아 결국 팀 훈련에 전념하기로 했다.

김 감독은 이어 “텍사스가 KBO에 추신수의 대표팀 합류가 어렵다는 뉘앙스의 메일을 보냈다. 추신수가 고액 연봉 선수이고 지난해 부상이 많았던 걸 걱정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부상방지위원회, 선수노조가 메이저리거의 WBC 출전 문제를 논의해 결과를 20일 이후 전달하기로 했다. 하지만 추신수는 구단 의견에 무게가 실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오승환만 WBC에 나설 전망이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7-01-1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