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결국 오승환 태운 김인식호… 원칙보다 WBC 성적 택했다

“WBC 김광현 자리에 오승환”

입력 : 2017-01-11 23:08 ㅣ 수정 : 2017-01-12 01: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단 반대로 추신수 합류 희박

논란의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이 결국 ‘김인식호’에 승선했다. 하지만 김현수(29·볼티모어)는 승선을 고사했다.

김인식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대표팀 감독은 11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코칭스태프 회의를 연 뒤 “오승환은 꼭 필요한 선수다. 대표팀에 넣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발 양현종(KIA)이 몸 상태가 괜찮아 3월 대회에 맞춰 구위를 끌어올린다고 한다. 양현종 발탁이 어려우면 김광현 대체 선수로 선발 투수를 뽑으려고 했는데 다행히 양현종이 괜찮다고 해 김광현 자리에 오승환을 뽑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오승환이 불법 도박 파문 탓에 WBC 출전을 놓고 찬반 양론이 팽팽히 일자 그동안 선발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결국 발탁하자 일부에서는 성적 지상주의라는 비판도 뒤따랐다.

김 감독은 “오승환이 출국하기 전 통화에서 대표팀에 뽑히면 구단에 출전 허락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며 “오승환이 나라를 위해 뛰며 만회하려는 마음이 강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다른 메이저리거의 합류는 희박하다.

김현수는 이날 김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WBC 출전이 어렵다”고 밝혔다. 전날 벅 쇼월터 감독이 출전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고 팀 내 입지도 탄탄치 않아 결국 팀 훈련에 전념하기로 했다.

김 감독은 이어 “텍사스가 KBO에 추신수의 대표팀 합류가 어렵다는 뉘앙스의 메일을 보냈다. 추신수가 고액 연봉 선수이고 지난해 부상이 많았던 걸 걱정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부상방지위원회, 선수노조가 메이저리거의 WBC 출전 문제를 논의해 결과를 20일 이후 전달하기로 했다. 하지만 추신수는 구단 의견에 무게가 실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오승환만 WBC에 나설 전망이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7-01-1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