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에 제재 근거 검증 포럼 설치 요청”

입력 : 2017-01-11 23:08 ㅣ 수정 : 2017-01-12 0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교도통신 “부당성 부각 목적”

트럼프 정부와 대화 재개 의도

유엔이 북한에 대해 제재를 결의한 대북제재 결의의 법적 근거를 검증할 국제포럼 설치를 북한이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북한은 미국의 포럼 참여도 인정해 오는 20일 출범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행정부와의 대화를 재개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

통신은 북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 자성남 주유엔 북한대사가 1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제프리 펠트먼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과 회담하고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의 법적 근거를 검증할 국제 법률전문가 포럼 설치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북한이 유엔 제재 결의의 부당성을 부각하려는 의도 같다”며 “북한은 여기에 미국의 참여도 인정해 그간 단절된 북·미 대화 재개를 꾀하려는 의도일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자 대사는 뉴욕이나 제네바에 조속한 포럼 설치를 제안했으나 구체적인 형식이나 규모 등은 명확히 하지 않았다. 자 대사의 제안에 펠트먼 사무차장은 담당자와 의논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이 지난해 핵실험을 강행할 때마다 안보리 결의 2270, 2321호 등을 채택하면서 북한의 주요 외화 획득원인 석탄 수출 규제 강화 등의 조치를 취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2017-01-1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