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문제 상황 악화 언행 자제해야”

입력 : 2017-01-10 22:52 ㅣ 수정 : 2017-01-11 0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교안 권한대행 첫 공식 언급
“韓에 빌려주면 돈 못 받을 수도”… 日아소 ‘통화스와프’ 망언

황교안(얼굴) 대통령 권한대행이 10일 한·일 간 위안부 합의 문제에 대해 상황 악화를 불러올 언행은 자제해 줄 것을 촉구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상황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언행은 자제하는 것이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이 공식석상에서 위안부 합의 문제에 대해 언급한 것은 권한대행 취임 이후 처음이다.

황교안 캐리커쳐

▲ 황교안 캐리커쳐

그는 “양국 간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는 군의 관여 및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 사죄와 반성 표명, 그리고 그 이행 조치로서 일본 정부 예산을 재원으로 한 화해·치유재단 사업 실시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를 도모한다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의 이날 발언은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세운 것을 빌미로 공세를 펼치고 있는 일본 정부를 향한 비판의 메시지로 분석된다. 일본 정부는 부산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 이후 주한 일본대사와 부산총영사 등을 일시 귀국시켰으며, 한·일 통화 스와프 협의를 중단하고 고위급 경제 협의도 연기하는 등 우리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위안부 합의 백지화 또는 재협상을 주장하고 있는 야권에 제동을 건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한편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이날 각의 뒤 기자들과 만나 “(한·일 간) 신뢰 관계가 없어지면서 통화 스와프 협상 재개가 어려워지고 있다”며 “(한·일 합의라는)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통화스와프로 빌려준 돈도 돌려받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도쿄 이석우 특파원 jun88@seoul.co.kr
2017-01-1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