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ICBM 이동식 발사 가능성 주시”

입력 : 2017-01-09 22:08 ㅣ 수정 : 2017-01-10 0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미연합 감시자산 통합 운영…발사 시기는 올 ‘정주년’ 주목
국방부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위협과 관련, “KN08과 그 개량형인 KN14 등의 ICBM을 이동식발사대를 이용해 직접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9일 밝혔다.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KN08이나 KN14와 같은 경우 이동식 발사대에서 발사 가능한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문 대변인은 발사 시기에 대해서는 “올해 북한의 정주년(5년, 10년 단위 꺾어지는 해) 행사 등 다양한 계기가 예고되어 있어 그런 시점들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합참 관계자도 “북한이 2013년, 2014년도에 공개한 자료를 보면 (장거리) 미사일을 (이동식 발사차량으로) 이동시키고 있는 모습이 한·미 정보 당국에 포착된 바가 있다”며 “그런 것을 바탕으로 면밀히 감시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평북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의 고정발사대에서 위성 발사를 위장해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사례는 있지만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해 발사한 적은 없다.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할 경우, 포착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상당한 위협이 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은 북한의 다양한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한·미연합 감시자산을 통합 운영하며 북한 동향을 감시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최고 수뇌부의 결정만 있으면 도발할 수 있다는 판단하에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8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형식으로 “ICBM이 최고 수뇌부가 결심하는 임의의 시각과 장소에서 발사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해 2차례의 핵실험을 감행하고 각종 사거리의 탄도미사일 24발을 시험발사했다.

박홍환 전문기자 stinger@seoul.co.kr
2017-01-10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