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노승일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 깨끗하게 물러나라”

입력 : 2017-01-09 15:47 ㅣ 수정 : 2017-01-09 15:4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돋보기

▲ 참고인으로 청문회 출석한 노승일
9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서 노승일(윗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앞줄 왼쪽이 증인으로 출석한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고, 오른쪽이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이다. 연합뉴스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9일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공개적으로 “깨끗하게 재단을 나가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정 이사장은 “재단을 위해서 아직 할 일이 남아있고, 최순실(61·구속기소)씨를 위해 한 일은 없다”고 맞섰다. K스포츠재단은 최씨가 운영권을 틀어쥔 채 대기업들로부터 거액의 출연금을 모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청문회에서 국정조사 특위의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은 정 이사장에게 “왜 아직도 K스포츠재단 이사장직을 안 내려놓고 있느냐”면서 “부끄럽지 않나. 아직 최씨를 위해 할 일이 남았느냐”라고 다그쳤다.

그러나 정 이사장은 이사장직 사임 요구를 거부했다. 그는 또 “노승일 부장이 내부 문건 유출뿐 아니라 폭언·폭행도 일삼았다”면서 “(노 부장이) 10차례 가까이 폭언·폭행 및 이사회에서 여러가지 직원으로서 할 수 없는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노 부장은 내부 문건 유출 행위로 현재 재단에서 해임될 위기에 처했다. K스포츠재단은 지난 5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노 부장의 해임안을 심의했다.

노 부장은 “정 이사장의 임기가 오는 13일까지다. 그 날 이후 깨끗하게 나가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 이사장은 1억원 이하 전결권을 갖고 있다”면서 “재단 자산이 무한정 빠져나가는 구조이기 때문에 연임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