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전추 “朴대통령, 오전 10시쯤 세월호 침몰 알았을 것…서류 올라가”

입력 : 2017-01-05 20:16 ㅣ 수정 : 2017-01-05 2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2차 변론기일이 열린 5일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2차 변론기일이 열린 5일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침몰 사고를 오전 10시쯤 처음 알았을 것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윤 행정관은 5일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2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와 박 대통령이 오전 서면 보고를 받고 세월호 침몰을 알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의 분위기를 전하며 “박 대통령이 오전 9시 관저집무실로 들어갈 땐 분위기가 안정적이었다가, 서류가 올라간 시점부터 조금 바쁘게 돌아갔다”며 “서류가 올라간 것은 오전 10시쯤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 이후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이 관저집무실로 뛰어들어 갔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안 비서관이 이후 점심시간 정도까지 머물렀다고 했다.


그날 박 대통령은 홀로 전용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는데 약 10분~15분만에 식사가 끝났으며, 이는 평상시의 30분에 비해 상당히 짧은 것이라 전하기도 했다.

또한 윤 행정관은 이날 오전 9시 이후 오후에 미용사를 청와대로 데려왔을 때와 박 대통령의 메이크업 및 머리 손질이 끝난 뒤 민방위 복을 챙겨줄 때 박 대통령을 직접 대면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