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朴대통령 추가 간담회 검토

‘언론 접촉’ 방식 유권해석 받아

입력 : 2017-01-02 22:46 ㅣ 수정 : 2017-01-02 23: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필요에 따라 추가적으로 입장을 밝히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박 대통령은 앞으로 필요하다면 진실한 목소리로 대응하고 이야기해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면서 “타이밍을 봐서 필요하다면 적절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소통의 자리를 더 만들 수 있다”면서 “대통령 목소리를 듣고 싶어 하는 국민이 많다. 왜곡과 과장 보도로 대통령이 이상한 사람처럼 돼 버린 데 대해 본인의 목소리로 진실함을 전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전날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처음으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세월호 7시간 의혹 등을 정면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의 발언은 박 대통령이 앞으로도 기자간담회 등으로 계속 입장을 밝힐 수 있다는 얘기다.

박 대통령 측은 직무정지 중에도 법적으로 가능한 언론 접촉 방식에 대한 유권해석을 법률 전문가들로부터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바탕으로 특검수사가 끝나기 전까지 방어권 행사 차원에서 언제든지 언론에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입장이다.

김상연 기자 carlos@seoul.co.kr
2017-01-03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