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절 스타몸매 14-선우일란

입력 : ㅣ 수정 : 2013-12-09 1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선우일란(47), 지난 7월 JTBC ‘무자식 상팔자’에 아들 이요한군과 함께 출연했다. 요한군은 “욕을 엄마한테 다 배웠다. 엄마는 평소에 시원하게 욕을 하는 스타일이라 욕에 대해 자연스럽게 알게 됐다”고 ‘폭로’, 엄마를 당혹케 했다. 선우일란은 14세 아들을 둔 엄마였다.

 선우일란은 에로영화의 황금기로 불리는 1980년대, 정확히 1984년 ‘산딸기2’로 데뷔와 동시에 스타덤에 올랐다. 여학생 잡지의 표지 모델로 발탁된 것이 영화계에 발을 내딛는 계기가 됐다. 앳되고 귀여운 외모에다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가진 선우일란은 출연 당시 19살이었다.

 
1987년 9월20일 선데이서울 제974호 ‘은막의 글래머 베스트 6’에 나온 수영복 차림의 선우일란은 세월을 떠나 요즘 ‘베이글녀’로 평가받은 연예인들과 견줘도 앞서면 앞섰지 전혀 뒤지지 않을 볼륨있는 몸매와 함께 ‘끼’를 발산하고 있다. ‘베이글녀’의 원조라고 해도 지나침이 없다.

 선우일란은 데뷔 이후 1991년까지 ‘화려한 유혹’, ‘오늘만은 참으세요’, ‘물레방아’, ‘산딸기3’ 등 무려 23편의 영화에 출연, 전성기를 누렸다.

 선우일란은 1993년 KBS 드라마 ‘바람 구름과 비’를 마지막으로 인기를 뒤로 한 채 미국으로 떠났다. 5년간의 미국 생활을 끝내고 귀국한 직후 8살 연상과 결혼, 요한군을 낳았지만 곧 파경을 맞았다.

 선우일란은 최근 다시 대중 앞에 에로배우가 아닌 당당하게 ‘엄마’로 섰다. 그러나 예능 프로그램에서 넘치는 ‘끼’와 열정을 숨길 수는 없었다. 세월의 흐름 속에 ‘베이글녀’의 모습은 다소 변했지만 원숙미와 함께 전성기 때와 다른 매력이 그 자리를 잡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