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속옷 모델이라고 꼭 광고에서 노출해야 하나요?”[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3 16:44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BYC 모델 아린의 속옷 광고

▲ BYC 모델 아린의 속옷 광고

BYC 아린 속옷 광고 참신한 시도 눈길
브래지어 입지 않고 손에 들고 촬영
‘몸매 자랑’ 기존 광고와 다른 차별화


“속옷 모델이라고 꼭 속옷을 입고 광고를 찍어야 하나요?”

속옷 광고에서 전속모델이 제품을 착용하지 않고 들고 찍는 새로운 시도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젊은 층에서는 “광고 콘셉트가 특이해서 좋다”는 호평이 나온다.

23일 BYC는 기존 속옷 마케팅과는 차별화된 란제리 제품 광고로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눈길을 끈 것은 그룹 오마이걸 아린(본명 최예원)의 속옷 광고다. 공개된 화보에서 아린은 여성용 속옷인 브래지어를 직접 입지 않고 손에 들거나 옆에 둔 채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모델이 직접 속옷을 착용하고 몸매를 자랑하는 기존의 광고들과는 다른 참신한 접근이다.

BYC는 지난해부터 아린과 함께 편안하고 친근한 콘셉트의 광고를 공개해왔다. 또 지난달 아린과 재계약해 잠옷, 란제리 등 제품을 활용해 사랑스러운 모습을 연출했다.

해당 광고에 대해 네티즌들은 “속옷 모델이라고 꼭 직접 입고 찍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속옷 광고 특유의 민망함이 없어서 좋다”, “브랜드 이미지도 산뜻해진 것 같다”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BYC 모델 아린의 속옷 광고

▲ BYC 모델 아린의 속옷 광고

“너무 보수적이다” 네티즌 설왕설래도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너무 보수적이다”라는 반응도 나왔다. “의류 광고를 실착 없이 손에 들고 찍는 화보가 어디있냐”는 지적이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과거 남자 배우나 남자 가수들이 여성 속옷, 생리대 브랜드 모델로 선정됐던 예를 들며 반박했다. 실제로 배우 소지섭은 여성 속옷 브랜드 ‘비비안’의 광고 모델로 활약했었고, 가수 에릭남과 보이그룹 아스트로는 생리대 ‘시크릿데이’의 모델로 발탁된 적이 있다.

BYC 관계자는 “기존에는 제품을 착용한 모델의 노출이 주를 이루었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속옷 광고에 대한 새로운 해석이 필요하다고 느껴 색다르고 차별화된 시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BYC 모델 아린의 속옷 광고

▲ BYC 모델 아린의 속옷 광고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