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세계적 음악축제 글래스톤베리, 올해는 안방서 즐긴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3 14:10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새달 23일 유료 스트리밍…콜드플레이 등 출연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 트위터 캡처

▲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 트위터 캡처

세계적 음악축제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이 올해 오프라인 대신 온라인으로 열린다.

23일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은 트위터를 통해 유료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 ‘라이브 앳 워디팜’(Live at Worth Farm)을 다음달 22일(현지시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글래스톤베리가 열리는 장소이자 ‘세계 음악 페스티벌의 성지’로 꼽히는 워디 팜(Worthy Farm)에서 특별 녹화돼 다섯 시간 동안 펼쳐진다.

세계적 밴드 콜드플레이, 브릿팝 대표 밴드 블러와 가상밴드 고릴라즈의 데이먼 알반, 3인조 자매 밴드 하임, 포스트 펑크 밴드 아이들즈, 얼터너티브 록밴드 울프 앨리스 등이 출연한다. 영국에서 가장 여성 솔로 아티스트 조자 스미스, 영국 소울을 대표하는 싱어송라이터 마이클 키와누카, 힙합 아티스트 카노, 디제이 허니 디종 등도 합류했다. 미공개 아티스트의 깜짝 출연도 예고됐다.

공연 영상은 콘서트 필름과 뮤직 다큐멘터리의 거장 폴 더그데일 감독의 지휘로 영국 라이브 스트리밍 프로덕션 컴퍼니 드리프트(Driift)와 BBC 스튜디오 프로덕션이 함께 제작했다.

유럽권, 미주 동부권과 서부권, 아시아·호주·뉴질랜드 등 시차에 따라 여러 번 방영되며 한국 시간으로는 다음 달 23일 저녁 6시에 볼 수 있다. 한국 티켓 판매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멜론 티켓에서 시작으며 가격은 3만 4100원이다.

잉글랜드 서남부 서머싯에서 열리는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은 매년 약 20만 명의 관객이 찾는 세계 최대 규모의 야외 록 페스티벌이다. 지난해와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페스티벌을 취소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