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학폭 논란’ 스트레이키즈 현진 “남 배려하는 법 몰랐다…깊이 반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6 14:1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스트레이키즈 현진. 뉴스1

▲ 스트레이키즈 현진. 뉴스1

“현진, 언어 폭력·성희롱성 발언” 논란
현진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피해 글 올린 게시자 직접 만나서 사과
JYP “연습생 선발도 더 세심하게 할 것”


그룹 스트레이키즈 현진(본명 황현진)이 학교 폭력(학폭) 논란에 대해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현진은 2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남을 배려하는 방법을 몰랐던 제 말과 행동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다는 것을 깨달았다. 너무 늦었지만 깊이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학창 시절 제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상관없이 누군가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드렸던 것은 절대로 용서받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썼다.

이어 “뒤늦게나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또 이 글을 통해서 용서를 구하는 말을 전할 수 있게 해줘서 염치없지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스트레이키즈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학폭 의혹 글을 올린 게시자를 현진이 직접 만나 사과했다고 이날 밝혔다.

소속사는 “문제가 제기된 시점 해당 멤버가 재학했던 학교의 동급생, 선생님, 주변인을 대상으로 당시 상황을 청취했고, 게시자분들의 허락 하에 직접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며 “다양한 분들로부터 청취한 내용과 취합한 정보를 종합해 본 결과, 당시 상황에 대한 기억이 첨예하게 달라 게시글에 나와 있는 모든 내용의 사실 관계를 명백하게 입증하는 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과거 현진의 미성숙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 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이 계시고 현진 역시 해당 부분에 대해서 깊게 후회하고 반성했기에 게시자분들을 직접 만나 진정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연습생, 아티스트 선발 과정에 있어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더욱 세심한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현진은 과거 동급생에게 언어폭력과 성희롱 등을 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진의 동창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황현진에게 이유 모를 폭력과 언어폭력을 당했다. 말도 안 되는 유치하기 그지 없는 이유로 저를 비난하고 조롱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또 현진으로부터 폭언과 성희롱성 발언을 들었고 시비 등이 계속해서 진행됐다고 폭로했다.

이에 현진은 ‘MBN Y 포럼 2021’ 축하 공연, MBC ‘쇼! 음악중심’ MC 등 스케줄에 불참했다. 현진은 2018년 그룹 스트레이키즈로 데뷔해 활동해 왔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