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쓰면 추방·벌금·체포”…마스크 착용 강화하는 아시아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 낀 인도 시민들. AFP 연합뉴스

▲ 마스크 낀 인도 시민들. AFP 연합뉴스

아시아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며 강제 수단까지 동원하고 있다.

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어기는 외국인을 추방한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도 포함한다고 밝혔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는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벌금 30만동(약 1만5천원)을 부과하고, 폐마스크를 무단 투기할 경우 최고 700만동(약 35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현지 월 평균임금은 550만동(약 27만원)이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 누적 확진자가 3천200명을 초과한 필리핀의 카를리투 갈베스 대통령 고문은 야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정부 방침을 반복해서 어기면 체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태국은 지난달 말부터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고, 특히 동부 찬타부리주(州)는 야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최대 2만밧(약 74만원)의 벌금을 내도록 했다. 태국 북부 치앙마이주(州)는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지역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싱가포르에서는 리셴룽 총리가 지난 3일 대국민 담화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 데 이어 5일 커뮤니티 센터 등에서 재사용할 수 있는 마스크를 무료 배포했다. 건강한 사람은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다가 지역 사회 감염 확산으로 누적 확진자가 1000명을 초과하자 방침을 바꿨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아흐마드 유리안토 정부 대변인이 5일 “모든 국민은 외출할 때 마스크를 꼭 써야 한다”고 밝혔고, 6일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다.

말레이시아는 지난달 18일부터 식료품 구매와 병원 방문을 제외한 외출을 아예 금지하는 이동제한 명령을 내리고 곳곳에 무장한 군경을 배치해 삼엄하게 감시하고 있다.

인도에서도 부유층과 중산층을 중심으로 마스크를 쓰는 사람이 많이 늘었다. 저가 마스크도 쓰기 어려운 상당수 저소득층은 스카프 등으로 입을 가리고 있다. 인도에서는 6일 신규 확진자 693명이 나와 누적 확진자가 4천명을 초과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