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법원, 조주빈 공범 ‘이기야’ 육군 일병 구속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4: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 조주빈 공범 복무 중인 군부대 압수수색 성(性) 착취물이 제작?유포된 텔레그램 ‘박사방’을 수사 중인 경찰이 조주빈(24)의 공범으로 파악된 20대 육군 현역 병사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3일 오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 소재 한 군부대. 2020.4.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찰, 조주빈 공범 복무 중인 군부대 압수수색
성(性) 착취물이 제작?유포된 텔레그램 ‘박사방’을 수사 중인 경찰이 조주빈(24)의 공범으로 파악된 20대 육군 현역 병사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3일 오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 소재 한 군부대. 2020.4.3
연합뉴스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의 공범으로 알려진 ‘이기야’ A일병이 구속됐다.

육군은 6일 “‘성 착취물 유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A일병에 대해 수도방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A일병은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 착취물을 수백 회 유포하고 외부에 박사방을 홍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일병은 조주빈의 변호인이 밝힌 박사방 공동 운영자 3명 중 1명인 ‘이기야’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 3일 A일병이 복무 중인 경기도 소재 육군 부대를 압수수색해 A일병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휴대전화에는 A일병이 유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착취물 영상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군사경찰은 A일병을 긴급체포해 구체적인 범행 시기와 조주빈과의 관계 등을 조사했다. A 일병은 군 복무 중에도 범행을 이어갔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검찰은 지난 5일 A일병의 구속영장을 군사법원에 청구했다.

육군은 “이번 사안이 갖는 중대함과 심각성을 명확히 인식한 가운데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강력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