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음성 낚시터 실종 50대 9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20-04-05 2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북 음성군의 한 낚시터에서 실종된 50대 남성이 9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 에 따르면 5일 오전 12시 37분쯤 충북 음성군 삼성면의 낚시터에서 ‘풍덩’ 소리가 난 뒤 A씨(58)가 보이지 않자 A씨 일행이 119 등에 신고했다.

이후 당국은 수색 작업을 벌여 이날 오전 9시 15분쯤 A씨의 시신을 인양했다.

경찰에 따르면 낚시를 함께 한 일행은 전날부터 함께 A씨와 낚시를 즐기고 술을 마신 뒤 잠을 자던 도중 ‘풍덩’ 소리와 함께 A씨가 보이지 않아 신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낚시를 함께한 일행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