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우리는 민주당 효자” 이근형 “그런 자식 둔 적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09: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효자론’ 주장에 “우리당 기준 맞지 않는다” 반박
“총선서 지역구 130석 목표”
“수도권서 5~10석 더 얻을 것”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오른쪽)과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앞두고 있다. 2020.3.22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오른쪽)과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앞두고 있다. 2020.3.22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탈당 인사들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이 ‘민주당의 효자’를 자처했지만 이근형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저희는 그런 자식 둔 적 없다”고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3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그 당을 창당해서 끌고 가시는 분이나, 당의 비례대표 후보자로 추천되신 많은 분이 이런저런 이유로 당을 나간 분들, 또 우리 당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탈락한 분들”이라며 “우리 당 기준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총선 이후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계획에 대해서는 “우리하고는 굉장히 다르다고 생각한다”면서 “합친다는 것 자체가 지금 상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우희종 공동대표가 열린민주당에 대해 “적자, 서자 수준도 아니고 철저히 민주당과 거리가 있는 정당”이라고 말하자 열린민주당 창당을 주도한 손혜원 의원은 “우리는 언제든 어려울 때 민주당이 힘들어질 때 가서 부양의 책임을 지는 그런 효자”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총선 목표인 1당이 되기 위해서는 145석 이상 의석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지역구에서 130석을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30석 목표 달성 근거로 호남지역 탈환 외에 “수도권에서 지난번보다 5~10석 정도 더 얻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수도권 122석 중 서울 35곳, 경기 40곳, 인천 7곳 등에서 승리해 82석을 확보했다.
비례정당인 열린민주당의 손혜원(왼쪽)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10일 국회 의원회관 손혜원 의원실에서 공개 유튜브 방송을 하고 있다. 2020.3.10 연합뉴스

▲ 비례정당인 열린민주당의 손혜원(왼쪽)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10일 국회 의원회관 손혜원 의원실에서 공개 유튜브 방송을 하고 있다. 2020.3.10 연합뉴스

영남 지역에 대해서는 “작년 중반까지는 나쁘지 않았다가 연말 연초에 (지지율이) 많이 빠졌다가 최근 들어서는 좀 상황이 좋아진 것도 감지된다”면서 “종합해보면 지난번 정도 방어하는 수준이 현실적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선거 투표율에 대해 “지난 총선이 58%였는데 그 정도를 넘기는 어렵다”며 “소위 정권 심판, 정권을 혼내주자는 욕구가 강할 때 투표율이 올라가는 성향이 있는데 이번 상황은 그런 것 같지 않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금은 어찌 보면 전쟁 같은 상황이라 정권을 심판할 상황이 아니라 힘을 모아 전쟁을 극복해야 할 국면”이라고 밝혔다.

그는 ‘숨은 야당 표’에 대해서는 “부동층에 야당 표가 숨어있는 것은 일반적 패턴이기는 하나 크기 자체가 크다고 보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