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어제 ‘초대형 방사포’ 발사…김정은은 불참한 듯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07: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지난 29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30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20.3.3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이 지난 29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30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20.3.30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9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국방과학원에서는 조선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초대형 방사포의 전술 기술적 특성을 다시 한번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 사격을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다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여부는 언급하지 않아 이번 발사에는 불참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올해 진행한 네 차례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가운데 김 위원장이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신 리병철 당 중앙위원회 군수 담당 부위원장을 비롯해 당 중앙위 군수공업부 간부들과 장창하·전일호 등 국방과학연구 부문 간부들이 지도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리 부위원장은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를 작전 배치하는 사업은 국가방위와 관련한 당 중앙의 새로운 전략적 기도를 실현하는 데서 매우 큰 의의를 가지는 중대 사업”이라고 강조하며 북한이 개발 중인 무기의 실전 배치에 속도를 내고 있음을 시사했다.

한국군은 전날 오전 6시 10분쯤 북한 원산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230㎞, 고도는 약 30㎞로 탐지됐다. 군 관계자들 역시 고도와 비행거리를 고려하면 ‘초대형 방사포’ 발사일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한 바 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