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포·자’ 53만명 역대 최대… 10명 중 8명 “일 없어 단념”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용 악화에 작년 구직단념자 1.6% 늘어
기재부 “전체 취업자 늘어나 함께 증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일자리 구하기를 포기한 구직단념자가 월평균 53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일거리가 없거나 없을 것 같아서’ 구직을 포기한 사람이 전체의 80%에 육박했다.

27일 국회 기획재정위 추경호(미래통합당) 의원실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한 해 구직단념자는 53만 2559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1.6%(8440명) 늘어난 것으로, 구직단념자 기준을 개정한 2014년 이래 가장 많았다. 2014년 39만 4153명이었던 구직단념자는 2015년 46만 3412명, 2016년 44만 7814명, 2017년 48만 903명, 2018년 52만 4119명을 기록했다.

구직단념자는 일할 능력과 의지가 있고 최근 1년 이내 구직활동을 한 경험도 있지만 비자발적인 이유로 지난 4주간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사람을 말한다. 구직단념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은 취업이 그만큼 어렵다는 얘기다.

사유별로 보면 ‘일자리가 없다고 생각하거나 일자리를 찾을 수 없다’는 응답이 78.9%(42만 200명)였다. ‘교육·기술·경험이 부족해서’라고 답한 사람이 17.1%(9만 1120명), ‘나이가 너무 어리거나 많다고 고용주가 생각할 것 같아서’라고 응답한 사람이 4.0%(2만 1239명)였다. 특히 20대 단념자가 37.5%(19만 9807명)나 됐다. 일거리가 없거나 없을 것 같아서 단념한 사람은 13만 3573명으로 20대 구직단념자의 66.8%를 차지했다.

추 의원은 “정부의 아마추어 경제 정책 때문에 어려운 고용 상황이 계속되는데 최근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국민이 느끼는 체감 경기가 최악의 수준”이라며 “친시장·친기업 기조로 경제정책을 바꿔야만 어려운 고용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기재부 관계자는 “전체 취업 인구가 증가하면서 구직단념자 인구가 함께 늘어난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0-02-2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