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교회 10곳 중 7곳 주일예배 강행에 긴장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06: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지자체 요청에도 불구 대부분 거절
국내 대형교회인 서울 강동구 소재 명성교회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 부목사는 지난 14일 교회 신도들과 함께 경북 청도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교회 출입이 통제된 명성교회의 모습. 2020.2.25/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내 대형교회인 서울 강동구 소재 명성교회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 부목사는 지난 14일 교회 신도들과 함께 경북 청도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교회 출입이 통제된 명성교회의 모습. 2020.2.25/뉴스1

일부 온라인 대체… 축소하거나 결정 못해
명성교회 ‘온라인 헌금’ 공지 비판 받기도


서울 명성교회에 이어 소망교회에서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교회를 통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교회 10곳 중 7곳은 주말 예배를 강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일예배를 목회자의 중요한 의무로 보는 종교적 이유와 교회의 예산 중 큰 부분을 차지하는 헌금 문제를 들어 예배를 포기하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서울 송파구는 지역 내 교회 108곳을 상대로 주말예배 진행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67%가 계속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말예배 중단 계획을 밝힌 곳은 20%에 그쳤으며, 13%는 미정이라고 했다. 신도가 5000명이 넘는 광성교회, 하늘비전교회 등 관내 대형 교회들 중 일부도 일요예배를 평소처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등록 신도 56만명으로 국내 최대이자 세계 최대 교회로 통하는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의 경우 주일 예배를 기존 7부에서 5부로 축소할 뿐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서울의 광림·영락·사랑의교회, 경기 용인의 새에덴 등도 주말 예배 중단을 포기하지 않은 채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까지 확진환자가 3명 나온 경기 고양시도 마찬가지다. 이재준 시장은 지난 22일부터 교회 등을 직접 방문해 예배 등 행사 중단을 요청했지만 대부분 거절당했다. 장항동 벧엘교회는 이날 모든 예배 및 모임을 잠정 전격 중단하기로 했지만, 순복음영선교회, 능곡교회 등 관내 대형교회들은 철저한 방역 등을 내세워 주말예배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전남 지역 교회도 김영록 전남지사의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주말 예배 강행 의지가 뚜렷하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기독교총연합회에서는 오후 예배를 가정예배로 축소는 했지만 주일예배를 취소한다는 교회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허석 전남 순천시장도 지난 25일 집무실로 종교계 지도자들을 초청해 협조를 요청했지만 뚜렷한 변화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 지역 1500여개 교회 가운데 중앙교회 등 대형 교회 5~6개 정도만 이번 주말 예배를 인터넷 방송으로 대체할 뿐 나머지는 일요일 낮 예배를 계속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확진환자 발견으로 주일예배를 중단한 명성교회는 헌금을 온라인 송금하라는 공지를 내린 뒤 대한예수교장로회로부터 “교회 공동체의 본질은 헌금에 있지 않다”며 “(주일예배 유지 이유를) 헌금에 두는 건 잘못됐다”고 비판받았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전국종합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20-02-28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