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형병원들 음압병실 개방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06: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산 6개·삼성 17개·세브란스 22개 등 대구·경북 환자들 이송받아 치료 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추가 지정된 대구 북구 학정동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의료진들이 26일 오후 병원 지하 강당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진료를 앞두고 보호복, 마스크, 고글, 이중장갑 등 개인보호구(레벨 D) 착용 실습을 하고 있다. 2020.2.2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추가 지정된 대구 북구 학정동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의료진들이 26일 오후 병원 지하 강당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진료를 앞두고 보호복, 마스크, 고글, 이중장갑 등 개인보호구(레벨 D) 착용 실습을 하고 있다. 2020.2.26 뉴스1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 급증으로 대구·경북 지역의 국가지정병원 음압 병상이 한계 상황에 이르자 민간 대형병원들이 음압병상 개방에 나섰다.

27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은 이날 김천의료원에서 이송된 70대 환자를 고도격리 음압병실에서 치료하고 있다. 국내 최대 병원인 서울아산병원은 모두 6개의 음압병상을 갖추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대구·경북 지역의 중증 환자 치료를 도와 달라는 방역 당국의 요청이 있었다”며 “병원이 당연히 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해 환자를 이송받았다”고 말했다.

모두 17개 음압병상을 갖춘 삼성서울병원에도 조만간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이송될 것으로 보인다. 권오정 삼성서울병원장은 이날 의료진 등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국가가 민간 병원에도 환자 수용을 요청했다”며 “환자와 직원의 안전을 위협할 수도 있는 상황이 될 수 있다는 생각, 의료인 본연의 사명감 사이에서 깊은 고민을 하다 국가의 요청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세브란스병원은 다음달 2일부터 22개 음압병상을 모두 코로나19 환자 치료용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현재 음압병상에 있는 환자들은 모두 다른 병실로 옮기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18개의 음압병상을 운영 중인 서울성모병원도 다음주 준비 과정을 거쳐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음압병상을 개방하기로 했다. 서울성모병원 관계자는 “감염에 취약한 백혈병 등 중증혈액질환으로 입원 치료 중인 환자들이 많아 음압병상 개방을 두고 고심했다”며 “코로나19 환자 치료도 이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2-28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