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확산세 꺾였지만… 이란 등 6개국서 21명 사망 ‘팬데믹’ 조짐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0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본토 나흘째 일일 확진자 1000명 아래로
韓·이란 등 각국서 시간차로 감염자 급증
CDC “美서도 지역사회 확산 나타날 것”
WHO 전문가팀 우한 방문  세계보건기구(WHO) 국제 전문가팀과 중국 측 관계자들이 23일 중국 우한 퉁지병원을 방문해 현지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WHO 전문가팀은 지난 16일 중국에 도착해 우한에 앞서 베이징시, 광둥성, 쓰촨성을 돌아봤다. 우한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WHO 전문가팀 우한 방문
세계보건기구(WHO) 국제 전문가팀과 중국 측 관계자들이 23일 중국 우한 퉁지병원을 방문해 현지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WHO 전문가팀은 지난 16일 중국에 도착해 우한에 앞서 베이징시, 광둥성, 쓰촨성을 돌아봤다.
우한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일 확진환자가 나흘째 1000명 아래로 떨어지는 등 소강상태를 보였지만 이란 등 일부 국가에서 뒤늦게 감염자가 급증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미국 보건당국은 2009년 신종플루에 이어 코로나19도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단계로 들어설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23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0시 현재 본토의 확진환자는 7만 6936명, 사망자는 2442명이다. 전날보다 각각 648명, 97명 늘었다. 일일 확진환자는 나흘째 1000명을 넘지 않았다. 사망자 역시 후베이성(96명)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1명밖에 나오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산세에 제동이 걸리자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춘제(음력설) 연휴 때 중단한 대면 브리핑을 24일 재개한다고 밝혔다. 중국 전역에 코로나19가 빠르게 퍼지자 외교부는 베이징 특파원 수백명이 모이는 외신 브리핑을 춘제 직후인 이달 3일부터 온라인 채팅 형식으로 갈음했다. 수주 만에 대면 브리핑을 복원하자 ‘중국 정부가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자신감을 되찾은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반면 우리나라와 이란 등에서는 시차를 두고 대유행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이란 보건부는 이날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환자가 43명, 사망자는 8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 수는 중국 다음으로 많고 치사율(18%)도 세계보건기구(WHO)의 추정치(후베이 지역 외 0.2%)를 크게 앞선다. 지금까지 중동 지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온 곳도 이란이 유일하다.

특히 맨 처음 확진환자가 나온 중부의 종교도시 곰에서 감염자가 계속 생겨나 그 원인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곳은 시아파 무슬림의 성지로 종교 기관이 많아 무슬림 교리를 배우려는 유학생이 많다. 감염경로가 분명치 않아 불안을 키우는 가운데 보건부 관계자는 “곰의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중국인 노동자가 감염원일 수 있다”고 추측했다. 이란 상황이 심상치 않은 가운데 중화권을 제외한 해외 사망자는 21명으로 모두 6개 나라에서 나오게 됐다.

상황이 빠르게 악화하자 미국 보건 관리들이 팬데믹을 경고하기도 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21일 기자회견에서 “아직 미국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결국에는 발생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고 CNBC방송이 보도했다. 메소니에 국장은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학교와 기업을 수주간 폐쇄했듯 미국도 결국 똑같은 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20-02-2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