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발언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1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대통령 하야’ 주장으로 논란을 빚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지난 6월 27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며 집회를 열고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2019.6.27 연합뉴스

▲ 사진은 ‘대통령 하야’ 주장으로 논란을 빚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지난 6월 27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며 집회를 열고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2019.6.27 연합뉴스

유튜브채널 플레비언교회개혁연대 영상 캡처

▲ 유튜브채널 플레비언교회개혁연대 영상 캡처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청와대 앞 집회에서 “하나님 꼼짝마. 나한테 죽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10월 22일 청와대 앞 집회현장 저녁 예배에서 나왔다. 9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에 게재된 영상에서 전광훈은 1시간 30분이 넘는 연설을 했다.

전광훈은 집회 참가자들 앞에서 “대한민국은 누구 중심으로 돌아가는 것이냐. 전광훈 목사 중심으로 돌아가게 돼 있어. 기분 나빠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점점 더합니다. 앞으로 10년 동안의 대한민국은 전광훈, 대한민국은 전광훈 목사 중심으로 돌아가게 돼 있다니까요”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나에게 ‘기름 부음’이 임했기 때문”이라며 “나는 하나님 보좌(寶座)를 딱 잡고 살아. 하나님 꼼짝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내가 이렇게 하나님하고 친하단 말이야. 친해”라고 주장했다.

전광훈은 2017년 대통령 선거 때 교인들에게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단체 문자 메시지를 대량 발송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확정받았다. 지난달에는 광화문에서 연 집회와 관련해 기부금품법·정치자금법 위반, 내란선동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으나 경찰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