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검찰 네타냐후 총리 부패 혐의 기소, 연정 실패 직후 전격 단행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04: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이스라엘 정치권이 연립정부 구성에 두 번째 실패해 극심한 정치적 혼란에 빠져든 가운데 검찰이 21일(이하 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70) 총리를 세 가지 별도 사건과 관련해 뇌물수수와 사기, 신뢰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이스라엘 역사에 현직 총리가 기소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네타냐후 총리는 부유한 기업인 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언론으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도록 편의를 제공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아비차이 만델블리트 검찰총장은 지난 2월부터 네타냐후 총리를 기소하겠다며 칼을 갈아왔는데 정치적 혼란의 와중에 전격적으로 기소한 것이라고 영국 BBC는 전했다. 몇년 동안 할리우드 유명 영화제작자 아논 밀천 등으로부터 샴페인과 시가 등 수십만 달러 상당의 선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일간지 예디오트 아흐로노트 발행인과 막후 거래를 통해 우호적인 기사를 대가로 경쟁지 발행 부수를 줄이려 시도한 혐의도 있다.

물론 네타냐후 총리는 아무런 비위도 저지르지 않았으며 좌파 야당과 언론의 마녀 사냥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아울러 총리 직을 물러나지도 않을 것이며 물러나야 할 법적 의무도 없다고 주장했다.

네타냐후 총리에 대한 기소는 어느 한 쪽도 승리를 선언할 수 없었던 지난 9월 총선 이후 청백당의 베니 간츠 대표가 전날 연정 구성 시도에 실패하며 혼돈에 빠진 뒤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레우벤 리블린 대통령은 리쿠드당 대표인 네타냐후 총리가 연정을 구성하는 데 실패하자 간츠 대표에게 연정을 구성하도록 기회를 준 것이었는데 그마저 실패한 것이다.

이에 따라 리블린 대통령은 21일 앞으로 21일 동안 전체 의석의 과반(61석) 이상 지지를 받는 의원을 총리로 뽑고 연정을 구성하는 마지막 논의에 들어가도록 했다. 이 기간 정부 구성에 실패하면 의회를 해산하고 내년 3월까지 조기 총선을 치러야 한다. 이렇게 되면 지난 4월과 9월에 이어 1년도 안되는 사이 세 번째 총선이 실시된다.

이렇게 되면 국민적 반발이 극심해지기 때문에 연정 구성에 극적으로 합의할 가능성도 있다.

이런 와중에 이스라엘군이 이날 오전 1시 20분쯤 미사일과 전투기를 동원해 시리아에 있는 이란 군사시설을 공습해 민간인과 이란인을 포함해 최소 23명이 사망했다. 이는 전날 이스라엘이 장악한 골란 고원에 4발의 로켓이 떨어진 것에 대한 보복 공격이다. ‘중동 맹주’ 이란의 반응은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러시아는 이날 “주권국가 영토를 공격하는 것은 국제법 위반이자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