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생각 가진 분들 의견 경청”… 여야정 국정협의체 가동 제안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입법 없이 국민 속에 민생정책 못 스며들어” 후반기 국정과제 완수 위해 국회 협조 구해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여야와 보수·진보를 아우르는 협치를 다시금 강조했다. 조국 사태로 쪼개진 국론을 화합시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 데다 임기 후반기 국정과제 완수를 위해서는 입법부 협조가 불가피하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보수적인 생각과 진보적인 생각이 실용적으로 조화를 이루어야 새로운 시대로 갈 수 있을 것”이라며 “저 자신부터 다른 생각을 가진 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같은 생각을 가진 분들과 함께 스스로를 성찰하겠다”고 했다. 이어 “국회 입법 없이는 민생 정책들이 국민 삶 속으로 스며들 수 없다”며 “국민통합을 위해서도, 얽힌 국정의 실타래를 풀기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약속대로 가동하고, 여야 정당대표들과의 회동도 활성화해 협치를 복원하고 20대 국회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전날 종교계 지도자와의 청와대 오찬에서 “국민 통합, 화합을 위해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지난해 11월 1차례 개최된 이후 열리지 않고 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10-2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