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존 붕괴… 그 이후 벌어질 암울한 미래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1일 연극 ‘렛 뎀 잇 머니’ 내한 공연…獨명문극장 DT, 2028년 유럽 사회 전망
유럽 연극계를 대표하는 도이체스 테아터는 연극 ‘렛 뎀 잇 머니’를 통해 앞으로 10년 동안 유럽 전역에 닥쳐올 정치·경제·환경·노동·질병 문제 등을 전망한다. 이들의 문제의식은 유럽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도 고스란히 적용된다. LG아트센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럽 연극계를 대표하는 도이체스 테아터는 연극 ‘렛 뎀 잇 머니’를 통해 앞으로 10년 동안 유럽 전역에 닥쳐올 정치·경제·환경·노동·질병 문제 등을 전망한다. 이들의 문제의식은 유럽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도 고스란히 적용된다.
LG아트센터 제공

영국은 2016년 6월 극우정당 주도로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묻는 국민투표 끝에 EU에서 빠지기로 결정했다. 3년이 지난 지금도 영국은 잔류 입장을 고수하는 정당과 국민투표 결과를 이행하려는 정당의 극한 대치에 빠져 있다.

브렉시트는 곧 EU의 연쇄 붕괴로 이어지는 듯했다. 프랑스, 스웨덴, 이탈리아, 독일, 네덜란드 등의 극우·포퓰리즘 진영에서 저마다 탈퇴 목소리를 높였다. 2017년 프랑스 대선에서는 ‘EU 탈퇴’를 공약으로 내건 마린 르펜 국민연합 대표가 돌풍을 일으키기까지 했다.

여기까지는 실제 최근 몇 년간 유럽 각국에서 일어난 일들이다. 136년 역사를 가진 독일 최고 명문 극장 ‘도이체스 테아터’(DT)는 ‘독일 연극의 살아 있는 역사’라는 별칭답게 여기서 더 멀리, 심도 있게 유럽을 전망한다. DT가 20~21일 서울 강남동 역삼동 LG아트센터 무대에 올리는 연극 ‘렛 뎀 잇 머니’(Let Them Eat Money)를 통해 유럽이 직면한 정치·사회·노동 문제를 파고든다.

2023년 이탈리아가 EU를 떠나자 유럽 공동체는 크게 분열한다. 기득권 유지에만 혈안인 정치인들은 포퓰리즘 정책만 내놓고, 권력자와 자본가들은 바다에 인공섬을 세워 국가 폐지와 자치권 획득을 노린다. 2028년 무력감과 고착된 권력 구조에 반대하는 운동인 ‘렛 뎀 잇 머니’는 실패로 판명 난 정책 책임자들을 납치하고 심문하며 진실을 찾아나선다.

DT는 이 연극을 위해 정치 전문가, 과학자, 예술가 등으로 구성된 훔볼트 포럼과 함께 2년간 연구조사와 심포지엄을 진행했다. 이를 바탕으로 10년 뒤 유럽 사회가 맞닥뜨릴 미래를 도출했고, 지난해 9월 독일 연극 무대에서 공개했다.

독일 명감독이자 공연 연출가 안드레스 바이엘의 손을 거치며 더욱 강렬해졌다. 바이엘은 베를린국제영화제 알프레드 바우어상(2011)과 유럽영화상 다큐멘터리상(2001)을 받으며 연출력과 예술성을 인정받았다.

18일 LG아트센터에서 기자들을 만난 바이엘 연출은 “사람은 늘 위협과 미래에 대한 존재론적 고민을 안고 살아간다. 그래서 우리는 ‘10년 뒤 어떤 미래를 맞이할까’라는 고민과 질문을 던지기 위해 이번 작품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이 세상의 복잡한 문제들을 예술적 방식으로 접근해 풀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럽사회에서는 경제, 환경, 노동, 질병 등 다양한 두려움이 존재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나’를 중심으로 한 존재론적 고민이 있고, 이는 세계 보편적인 현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작품이 독일 밖에서 공연되는 것은 이번 서울 공연이 처음이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9-09-19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