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조국 아들 표창장 위조도 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22: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딸 표창장, 아들 것 이용해 위조 판단
위조 시점·방법 등 객관적인 자료 확보
“부인 소환 일정 미정… 수사 차질 없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대강당에서 인권문화제 ‘어울림’ 행사의 하나로 열린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강당에 들어서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및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뒤 윤 총장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처음이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대강당에서 인권문화제 ‘어울림’ 행사의 하나로 열린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강당에 들어서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및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뒤 윤 총장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처음이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한 검찰이 아들의 표창장 위조 여부도 수사 중이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조 장관의 아들이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의 위조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조 장관 아들이 받은 표창장, 수료증 다수를 확보한 검찰은 조 장관 딸의 표창장이 아들 것을 바탕으로 위조됐다고 판단하고 있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조 장관의 아들이 고등학교 3학년 시절 동양대 인문학 수업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것도 정 교수가 멋대로 준 것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아들 표창장을 정 교수가 임의로 만들었다는 의혹에 대해 실제 위조된 것은 아닌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조 장관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당시 제출한 표창장 원본을 정 교수 측에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받지 못했다. 검찰은 딸 표창장에 적힌 봉사활동 기간, 프로그램에서 맡은 역할 등의 내용도 사실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 표창장에는 ‘동양대 인문학영재프로그램의 튜터로 참여하여 자료 준비 및 에세이 첨삭지도 등 학생지도에 참여했다’고 적혀 있다.

 정 교수의 공소장에 기재된 성명불상자의 공범, 위조사문서행사죄와 공무집행방해·업무방해 적용 여부 등은 계속 수사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표창장의 위조 시점, 위조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특정할 수 있는 객관적 자료를 다수 확보했지만 재판이 시작되기 전에 언급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정 교수 소환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소환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수사는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가장 적절한 시점에 소환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재직 중인 대학 규정을 어기고 사모펀드 운용사가 투자한 회사에서 자문료를 받았다는 보도에 대해 동양대 총장에게 결재받은 겸직허가신청서를 공개하며 반박했다. 정 교수는 “2018년 11월 WFM과 고문계약을 체결하면서 동양대 교원인사팀과 사전 협의를 거쳐 겸직허가서를 득했다”며 “현재 보도되는 내용들은 사실과 추측이 뒤섞여 있다”고 주장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9-09-1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